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정미 "홍준표, 맹종하던 트럼프마저 비난"

송고시간2018-06-11 13:58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1일 "이번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을 끌어내리고 그 자리에 정의당을 세워달라"고 말했다.

기자회견하는 정의당 이정미(왼쪽 세 번째) 대표
기자회견하는 정의당 이정미(왼쪽 세 번째) 대표

[박주영 기자 촬영]

충남지역 지원 유세를 위해 이날 도청을 찾은 이 대표는 브리핑룸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국민과 전 세계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라는데, 한국당은 여전히 그들만의 세상에 갇혀있다. 이런 정당을 언제까지 두고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한반도 최악의 재앙'이라며 저주를 퍼붓고 그렇게 맹종하던 트럼프 대통령마저 비난했다"며 "한국당 만 민심을 거슬러 군사대립의 영구 분단체제를 바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도 소모적 싸움질, 기득권 옹호 등 구태정치를 거듭하고 있다"며 "한국 정치를 오랜 세월 지배해온 양당 구도를 깨버리고 갑질 없고 특권 없는 사회를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