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문수 "'김찍박' 모욕적인 이야기론 단일화 어려워"

송고시간2018-06-11 12:21

'양보하라' 안철수 연일 비판

표심 호소하는 김문수 후보
표심 호소하는 김문수 후보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김성태 원내대표등과 함께 11일 서울 목동 거리에서 거리유세를 벌이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는 11일 "'김문수를 찍으면 박원순이 된다'는 식의 모욕적인 이야기를 해서는 단일화가 어렵겠다"며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불가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단일화를 하려면 단일 정당을 먼저 만들고 당을 통합시켜야지 정당은 따로 하면서 (단일화를 하는 것은) 일종의 '속임수'로 보고 있다"며 "이는 정직하게 책임지는 정치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에 대해서는 "부채가 7억이 넘는다고 하면서 부인은 재산세를 낸 것으로 선거공보물에 나와 있다"며 "담보도 없이 서울시 금고인 우리은행 등으로부터 2억 이상의 대출을 받은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지역후보들과 차량 유세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지역후보들과 차량 유세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10일 장영철 강남구청장 후보, 여명 비례대표서울시의회 후보와 서울 강남구 지하철 삼성역 주변에서 차량유세를 위해 이동하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8.6.10
jjaeck9@yna.co.kr

또 선거 이후 보수재편 가능성에 대해선 "한국당도 많이 바뀌어야 한다. 특히 젊은이들에게 인기가 없고 수도권에서 너무 취약해졌다"며 "광주·전남북에서 후보를 못 낸 것도 크게 반성하고 고쳐나가야 할 점"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첫째는 북한 핵이 폐기되기를 바라고, 납북자들이 석방돼 북한이 중국처럼 개혁·개방의 길로 나오면 좋겠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며 "현재 대한민국에 반미·친북 정당이 많은데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정당은 한국당뿐"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이날 관악구·양천구·구로구·금천구·영등포구·강서구 등을 돌며 집중유세에 나선다.

이날 '해병전우전국총연맹' 등 12개 보수단체 회원 60여명은 여의도 당사를 찾아 김 후보 지지 선언을 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