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폼페이오 "美, CVID에 전념"…核담판 하루 앞두고 '트윗성명'

송고시간2018-06-11 11:28


폼페이오 "美, CVID에 전념"…核담판 하루 앞두고 '트윗성명'

폼페이오, "북미, 실질적이고 세부적인 회의 가져"
폼페이오, "북미, 실질적이고 세부적인 회의 가져"

(서울=연합뉴스) 트럼프 장관과 함께 전날 싱가포르에 도착한 폼페이오 장관이 11일 트위터에 싱가포르 리츠칼튼 밀레니아호텔에서 실무회담을 하는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위)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아래 오른쪽)의 사진을 올리고 "북미 실무회담은 실질적이고 세부적이었다"고 밝혔다. 2018.6.11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캡처]
photo@yna.co.kr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캡처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원칙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트럼프 장관과 함께 전날 싱가포르에 도착한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에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와 함께 조찬을 하는 사진을 올리고 "나의 국무부 팀과 함께 일찍 브리핑을 받았다. 성 김 대사가 오늘 북한과 만난다"며 "우리는 한반도의 CVID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북미 양측이 최대 의제인 비핵화 문제를 놓고 막판 줄다리기를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줄곧 주장해 온 CVID 원칙을 재차 강하게 압박하려는 일종의 '성명'의 성격으로 풀이된다.

이번 회담을 앞두고 미국 측 실무협상 대표팀을 이끈 김 대사는 이날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 북한 측 실무 대표팀을 다시 만나 합의문 초안 최종 조율 등 실무 회담을 이어갈 예정이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