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도 개발 '오륜감자' 2021년부터 전국 농가 보급

송고시간2018-06-11 11:43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도에서 개발한 신품종 '오륜감자'가 2021년부터 전국의 재배를 희망하는 농가에 보급된다.

강원도 오륜감자 [강원도농업기술원 제공=연합뉴스]
강원도 오륜감자 [강원도농업기술원 제공=연합뉴스]

강원도농업기술원은 오륜감자가 올해 원원종(농가 보급용 씨감자를 생산하기 위한 감자) 생산분부터 국가보급종 생산체계로 전환된다고 11일 밝혔다.

오륜감자는 강원도농업기술원이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해 개발한 품종이다.

국가보급종으로 생산된 오륜감자는 3년의 증식과정(원원종·원종·보급종)을 거쳐 2021년부터 전국 농가에 보급 예정이다.

오륜감자는 강원농기원이 2004년부터 육종을 시작, 2015년도에 등록을 마친 신품종으로 전분 함량이 높아 팍신한 맛이 강하다.

병해충을 견디는 힘이 강하고 잘 썩지 않아 친환경 재배에 유리한 품종이다.

강원도는 씨감자 생산면적이 제한돼 오륜감자 재배를 원하는 전국 농가 수요를 충족시키기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그러나 올해부터 오륜감자가 국가보급종에 포함되면서 전국 농가에 170㏊ 재배 규모로 보급할 수 있게 돼 농가 불만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강원농기원 관계자는 "국가보급종 생산체계 전환을 계기로 우수한 품질의 오륜감자를 전국에 확대 보급해 강원 농업의 품질경쟁력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