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인들 취업 알선비 가로챈 같은 국적 불법체류자 구속

송고시간2018-06-11 11:18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지방경찰청은 도내에서 취업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며 중국인을 유인한 후 알선비를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출입국관리법 위반)로 같은 국적 양모(33)씨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씨는 지난 3월 16일 중국인 왕모(46·여)씨 등 3명에게 취업 알선비 명목으로 총 870만원을 받은 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양씨는 2015년 12월 3일 제주에 온 후 불법 체류하며 공사장 등에서 일해 왔다. 올해 초부터는 중국 사회관계망(SNS)에 '취업 알선을 해준다'는 허위 광고를 내 피해자들을 유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에서는 사증(비자) 없이 입국, 한 달간 체류할 수 있으나 무사증 외국인의 취업은 불법이다.

제주 찾는 중국인(CG)
제주 찾는 중국인(CG)

[연합뉴스TV 제공]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