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공대, 물리Ⅱ 안 배운 신입생 '물리학 기본' 의무수강

송고시간2018-06-11 11:25

서울대 정문
서울대 정문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내년부터 서울대 공대 신입생 중 고등학교 때 물리Ⅱ를 배우지 않은 학생들은 '물리학 기본'을 이수해야 한다.

서울대 공대는 고등학교 때 물리Ⅱ를 배우지 않은 학생들이 교양필수과목인 '물리학' 수업 대신 '물리학 기본' 수업을 의무적으로 듣도록 규정을 개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물리학 등 기초과학에 대한 준비를 못 하고 대학에 들어온 신입생들이 물리학 강의를 따라가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대학 측이 물리학 기초 교육을 강화한 것이다.

서울대 공대 관계자는 "물리Ⅱ에서 다루는 내용은 대학에서 기계공학, 전기정보공학 등 전공에 필수적"이라며 "하지만 고등학생 때 노력한 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는 물리Ⅱ를 학생들이 선택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최근 3년간 서울대 이공계 신입생을 살펴보면 수시모집 학생 4천66명 중 1천813명, 정시모집 학생 1천734명 중 968명이 물리 Ⅱ를 이수하지 않고 입학했다.

고등학교 때 물리Ⅱ를 이수한 학생들은 기존과 같이 '일반 물리'를 들을 수 있다. 또 영재학교 등에서 심화 과목을 배우고 입학한 학생들은 평가 시험을 통해 고급 수학이나 고급 물리를 바로 이수할 수 있다.

서울대 공학교육혁신센터장인 강현구 건축학과 교수는 "학부 기초과학 교육은 매우 중요하다"며 "수학, 화학, 물리학 등 기초과목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수준별 수업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