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이재명 공격' 올인…"욕설도 역겨운데 전대미문 스캔들"

송고시간2018-06-11 11:38

"패륜·불륜·거짓말 3종 세트"…'미워도 다시 한 번' 지지 호소

이재명 경기지사후보 '여배우 스캔들'ㆍ김부선(PG)
이재명 경기지사후보 '여배우 스캔들'ㆍ김부선(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이 경기지사 선거에 막판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를 둘러싼 개인사 논란이 전국적 이슈로 부상했다고 보고 여론조사상 열위에 있던 선거 판세가 이를 계기로 뒤집어질 거라는 기대를 하면서다.

한국당은 자체 실시한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기준으로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가 이 후보와 박빙 승부를 펼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불륜 의혹의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씨가 방송 인터뷰와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를 직접 비판하고 나서면서, 이 후보의 도덕성은 회복 불능 상태로 추락했다고 보고 있다.

한국 '이재명 공격' 올인…"욕설도 역겨운데 전대미문 스캔들" - 1

홍준표 대표는 11일 오전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 후보는 "끝까지 거짓으로 추문을 덮으려 한다면 더 큰 화가 올 수 있다"며 "문빠들이 지지를 철회하고 있고, KBS도 가세 한 것을 보면 청와대에서 이미 포기한 카드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희대의 스캔들로 남을 추잡한 장면을 목도하고 있다"며 "형수에게 퍼부은 욕설도 역겨운데 전대미문의 여배우 스캔들까지 지켜봐야 하는 국민들은 기가 찰 뿐"이라고 공격했다.

그는 이어 '쓸데없는 말이 많은데 경기지사는 일하는 능력을 보면 된다'는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발언에 대해 "추한 입으로 짧은 식견만 드러내는 추 대표의 망령된 언사가 도를 넘었다"며 "추 대표의 후진적 사고가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김순례 중앙여성위원장 등 한국당 여성 국회의원과 여성 당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패륜·불륜·거짓말 3종 세트인 이재명 후보는 거짓과 변명으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국민에게 전말을 털어놓고 후보직을 사퇴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국 '이재명 공격' 올인…"욕설도 역겨운데 전대미문 스캔들" - 2

한국당은 한편으로, 정태옥 의원의 '이부망천 발언' 파문을 진화하는 데에도 진력했다.

선거전 개시 이후 가까스로 끌어올린 당 지지세를 정 의원의 이 언급으로 상당정도 잃게 생겼다는 위기감에서다.

장 수석대변인은 기자들을 만나 "인천과 경기도 부천 시민들에게 상처를 준 데 대해 사죄한다"며 "반성의 뜻으로 당력을 결집해서 인천과 부천 지역이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은 남은 선거 기간 '미워도 다시 한 번' 전략으로 막판 지지를 호소하기로 했다. 보수 진영의 궤멸을 막기 위해 한국당을 버리지 말아 달라는 '읍소 전략'인 셈이다.

홍 대표는 전날 부산 유세에서 세 차례나 큰절하며 "부산까지 무너지면 저희 당은 설 자리가 없다. 더 이상 막말도 하지 않겠다"고 낮은 자세로 지지를 호소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