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북민 정성산씨 냉면집에 세월호 추모리본 낙서…40대 입건

송고시간2018-06-11 11:09

정성산씨 운영 음식점에 그려진 낙서와 대자보
정성산씨 운영 음식점에 그려진 낙서와 대자보

[정성산씨 페이스북 화면 캡쳐=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북한이탈주민(탈북민) 출신 뮤지컬 제작자인 정성산(49)씨의 식당에 세월호 추모 리본 낙서를 하고 비방글을 써서 붙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재물손괴 및 명예훼손 혐의로 자영업자 A(45)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올해 4월 30일 오전 3시 30분께 인천시 연수구 정씨가 운영하는 평양냉면 전문점 유리창에 노란색 페인트로 세월호 추모 리본 모양의 낙서를 하고 비방글이 적힌 대자보를 써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너의 미친 신념보다 인간 된 상식적인 도리가 먼저다'며 '그런 가당치 않은 신념 따위로 사람이 먹는 음식을 팔다니'라고 쓴 대자보를 정씨 식당에 붙인 뒤 달아났다.

탈북민 출신인 정씨는 북한의 정치범수용소를 고발한 뮤지컬 '요덕스토리' 제작자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한 방송사 시사프로그램을 보고 화가나 서울에서 정씨 가게가 있는 인천까지 찾아갔다"며 "대자보는 미리 써서 가져가 붙였다"고 진술했다.

해당 시사프로그램은 세월호 단식 농성을 비판하기 위해 열린 '폭식 집회'의 배후를 추적한 내용으로 전해졌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된 해당 집회 영상에는 주최 측 관계자 옆에 있던 정씨 모습이 모자이크 없이 고스란히 노출됐다.

방송 이후 각종 소셜미디어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정씨가 운영하는 식당 이름과 위치 등 정보와 함께 불매운동을 벌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인터넷 커뮤니티 회원으로 활동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