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해안 갯벌이 탄소 흡수'…승용차 2만5천대 배출가스 상쇄효과

송고시간2018-06-11 11:07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블루카본 경제적 가치 연간 15억…소나무 4만3천그루 심는 효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블루카본 경제적 가치 연간 15억…소나무 4만3천그루 심는 효과"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지역 갯벌과 연안 생물이 품고 있는 '블루카본'(Blue Carbon)의 가치가 연간 15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 서천 유부도 갯벌
충남 서천 유부도 갯벌

[서남해안 갯벌 세계유산등재추진단 제공=연합뉴스]

블루카본은 해조류, 패류, 염생식물, 잘피 등 연안에 서식하는 생물과 퇴적물을 포함한 해양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로, 기후 변화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충남도는 11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에서 '연안 블루카본 잠재적 가치평가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온실가스 저감수단으로서 블루카본의 가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도내 갯벌 면적은 357.5㎢으로 전국 갯벌의 14.3%에 달한다. 지난해 기준 김·미역·다시마 등 해조류와 패류 생산량은 각각 5만4천945t, 굴·바지락 등 패류 생산량은 2만5천643t이다.

조사 결과 이들 블루카본의 온실가스 저감능력은 갯벌 1만8천900t, 해조류 2만7천700t, 패류 1만4천400t 등 모두 6만1천여t으로, 이를 경제적 가치로 환산하면 연간 15억2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30년 수령의 소나무 4만3천600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로, 승용차 2만5천400대가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상쇄하는 효과가 있는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문경주 도 기후환경녹지국장은 "갯벌은 수산물 공급, 동식물 서식처 제공, 관광 휴양 자원 등의 역할을 할 뿐 아니라 탄소 감축에도 기여하는 중요한 자산"이라며 "육상의 산림자원처럼 온실가스 저감수단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블루카본의 가치를 계속 조사·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