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미셸린 3스타셰프, 제주 한 식당에 요리법전수

송고시간2018-06-11 11:06

미셸린 3스타 셰프 '맛잇는 제주 만들기' 방문[호텔신라 제공]

미셸린 3스타 셰프 '맛잇는 제주 만들기' 방문[호텔신라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셸린 3스타 셰프가 제주도의 영세 식당을 방문해 비법을 전수했다.

호텔신라는 미셸린 3스타 셰프인 프랑스의 자크 마르콩이 10일 '맛있는 제주만들기' 6호점 '진미네 식당'을 방문해 대표 메뉴를 맛보고 요리법을 가르쳐 주는 시간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마르콩 셰프는 아버지와 '레지스 에 자크 마르콩' 레스토랑을 2대째 운영하고 있다.

'레지스 에 자크 마르콩'은 5천700명의 미식가가 선정한 '2018 최고의 유럽 레스토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마르콩 셰프의 비법 전수 현장에는 6호점 영업주 홍명효 씨, 제주신라호텔 이창열 총주방장과 박영준 셰프 등이 함께했다.

홍명효 씨와 박영준 셰프는 마르콩 셰프에게 돔베고기, 고등어구이, 강된장, 각종 밑반찬 등으로 구성된 제주전통 상차림 메뉴인 진미정식과 돌문어, 황게, 딱새우 등 다양한 제주산 해산물이 들어간 해물탕을 선보였다.

마르콩 셰프는 조리 과정부터 꼼꼼히 지켜보고 시식한 뒤 메뉴 개선을 위한 조언을 건넸다.

마르콩 셰프는 "다양한 제주산 식자재를 신선하게 활용한 것이 매우 인상 깊었으며 특히 버섯으로 만든 강된장은 프랑스에 돌아가 메뉴에 접목해 보고 싶다"며 "외국인들에게는 해물탕이 맵게 느낄 수 있으므로 매운맛을 조절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시식 후에는 마르콩 셰프가 제주 식자재를 활용해 직접 개발한 요리법을 영업주에게 전수했다.

이날 마르콩 셰프가 선보인 메뉴는 사바이옹 소스를 곁들인 '제주 흑돼지 안심구이'로 한라산 표고버섯, 제주 흑돼지 등 제주 현지 식자재에 서양 조리법을 접목해 현지의 맛을 살리면서 외국인 입맛에도 맞도록 요리했다.

홍명효 씨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셰프 앞에서 직접 요리를 선보이려니 떨리면서도 설렜다."며 "오늘 셰프님과 함께 한 시간을 귀중히 여기며 배운 것들을 잊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맛있는 제주만들기' 식당의 메뉴 개발과 교육을 담당하는 제주신라호텔 박영준 셰프는 "마르콩 셰프가 선보인 제주흑돼지 안심구이 메뉴를 6호점 신메뉴로 도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맛있는 제주만들기' 4&7호점 '보말과 풍경'에는 지난해 미셸린 3스타 셰프인 프랑스의 엠마누엘 르노 셰프와 네덜란드의 야콥 쟝 보어마 셰프가 방문하기도 했다.

kamj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