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바로, 中 ZTE에 "이번이 마지막 기회…다음엔 문닫을 것"

송고시간2018-06-11 10:29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백악관이 중국 통신장비 대기업 ZTE(중싱·中興 통신)를 상대로 다음번 합의 위반 시엔 문을 닫게 될 것이라며 강력한 경고를 날렸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10일(이하 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ZTE가) 한 번 더 추가적인 행동을 하면 문을 닫게 하겠다"며 "삼진아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지난 7일 미 상무부가 ZTE를 상대로 벌금 10억 달러에 제재를 해제하기로 한 직후 나왔다.

앞서 미국은 지난 4월 ZTE가 대(對) 이란·북한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7년 동안 미 기업과의 거래를 금지하는 제재를 내린 바 있다.

나바로 국장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ZTE를 구제한 것은 중국과 선의를 쌓는 데 보탬이 되고자 하는 취지라고 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에 대한 "개인적 호의"로 ZTE 제재를 해제했으며, "(북미) 싱가포르 회담처럼 더 큰 노력을 위한 선의를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ZTE는 중국 2위 통신장비 제조사이자 미국 내 스마트폰 판매 4위 업체로, 미국이 대중(對中) 무역 갈등을 고조시키면서 제재 압박에 시달려왔다.

하지만 불씨가 완전히 꺼진 것은 아니다. 미 행정부의 ZTE 제재 해제에 의회가 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공화당,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7일 ZTE 제재를 원상 복구하는 내용의 국방수권법 수정안을 발의하고, "이들 기업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주기보다 이들을 혹독히 다루는 데 힘을 합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수정안은 특히 ZTE뿐만 아니라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도 제재하는 방안을 담고 있어 더 큰 파장을 예고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