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채용비리' 신한은행 본사·인사담당자 거주지 압수수색(종합)

송고시간2018-06-11 10:43

검찰, 임원 자녀 등 특혜 의혹 본격 수사

검찰, 신한은행 압수수색 완료
검찰, 신한은행 압수수색 완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임원 자녀에게 특혜를 줘 채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이 11일 오후 압수수색 물품을 들고 건물을 나서고 있다. mon@yna.co.kr

신한은행 압수수색
신한은행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검찰이 임원 자녀 등을 특혜로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신한은행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박진원 부장검사)는 11일 오전 9시 30분께부터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와 당시 인사담당자들의 사무실, 거주지 등을 전격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본사 인사부, 감찰실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인사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앞서 금감원은 신한은행·카드·캐피탈·생명 등 신한금융그룹 계열사를 조사한 결과 총 22건의 특혜채용 정황이 확인됐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중 임직원 자녀에 관한 건은 13건이었다. 전직 최고경영자나 고위관료가 정치인이나 금감원 등을 통해 채용 청탁을 한 정황도 있다.

검찰은 지난달 금감원으로부터 자료를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으며 신한은행을 비롯해 신한생명, 신한카드 등 신한금융그룹의 채용비리 의혹을 전방위로 수사하고 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