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회담 D-1] '조연 격돌'도 주목…폼페이오·볼턴 vs 김영철·김여정

송고시간2018-06-11 11:15

배석자 면면에 관심…'세기의 회담'에 북미 핵심 외교라인 총출동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역사적인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도와 회담의 향배를 좌지우지할 양측 대표단 인사들의 면면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측 배석 인사들의 명단은 거의 공개됐다. 회담 전부터 실무를 관장해온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대북 초강경파로 손꼽히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각각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과 왼팔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이미 두차례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만난 적이 있는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담의 준비단계부터 진두지휘해 일찍이 참석이 예상됐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방미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친서를 전달할 때도 폼페이오 장관이 동석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번 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수주일 동안 일주일에 약 8~10시간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담소나누는 폼페이오 국무장관(왼쪽)·볼턴 백악관 NSC 보좌관
담소나누는 폼페이오 국무장관(왼쪽)·볼턴 백악관 NSC 보좌관

[AP=연합뉴스]

이와 반대로 백악관내 '슈퍼 매파'로 불리는 볼턴 보좌관은 얼마 전까지도 배석 여부 조차 불투명할 정도로 존재감이 약화됐었다. 이를 두고 북한이 노골적으로 '볼턴 찍어내기'에 나서고 있다거나 폼페이오 장관과의 불화설 등이 대두됐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달 방송 인터뷰 등에서 북한의 비핵화 방식으로 '리비아 모델'을 언급, 북한으로부터 강력한 반발을 산 적이 있다.

그러나 백악관은 이 같은 불화설을 일축했고, 10일 밤 싱가포르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 전용기에 볼턴도 탑승하면서 회담 참석이 기정사실화됐다.

이와 관련해 북한에 대한 압박 카드로 볼턴 보조관을 기용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싱가포르에 모인 북미 정상
싱가포르에 모인 북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이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10일 오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과 파야레바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이 영접 나온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2018.6.10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 AFP=연합뉴스]
photo@yna.co.kr

판문점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함께 실무회담을 주도한 성 김 주필리핀 대사도 참석이 예상된다. 6자회담 수석대표와 주한 미국대사 등을 지낸 성 김 대사는 과거 북핵 협상의 궤적을 꿰뚫고 있는데다 현재 진행형인 비핵화 로드맵 논의의 세부내용도 가장 잘 파악하고 있어서다.

김 대사는 11일 최선희 부상과 만나 비핵화와 북한 체제안전 보장 등 핵심의제를 놓고 막판 조율에도 나선다.

환담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환담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판문점=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2018.6.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북한측 인사도 미국의 라인업에 밀리지 않는 진용을 갖출 전망이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에게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이자 김 위원장의 친서를 직접 전달하는 '중책'을 맡았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참석은 유력하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과의 채널을 구축하며 북미정상회담 성사에 핵심적 역할을 해 김 위원장의 신임을 한몸에 받고 있다.

남북정상회담과 북중정상회담서 모두 김 위원장의 옆자리를 지킨 것도 그에 대한 신뢰가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준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사실상 비서실장 역할을 하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배석 가능성도 거론된다. 김 제1부부장은 남북정상회담 때도 배석했다.

북한 외교 전반을 총괄하는 자리에 있는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과 대미외교 전반에 해박한 리용호 외무상도 배석 가능성이 거론되는 인물이다.

북미정상회담 북측 수행단 (PG)
북미정상회담 북측 수행단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12일 회담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단독회담으로 시작해 추후 참모들이 배석하는 확대회담 형태로 진행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을 "1분 이내면 알아차릴 수 있다"고 자신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