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표 341장 위조해 현금처럼 쓴 20대 위폐사범 구속

송고시간2018-06-11 09:30

대구 북부경찰서
대구 북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북부경찰서는 11일 자기앞수표를 대량 위조해 상품권 판매소, 금은방에서 현금처럼 쓴 혐의(부정수표 단속법 등 위반)로 A(20·무직)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계좌에서 10만원권 자기앞수표 3장을 인출한 뒤 컬러복사기를 이용해 위조수표 341장을 위조했다.

그는 다음날 오전 10시께 대구의 한 상품권 판매소에서 위조수표로 90만원 상당 상품권을 구매한 것을 시작으로 대구와 포항을 돌며 상품권 판매소, 금은방 등 10곳에서 785만원 상당의 물품을 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후 대구의 다른 상품권 판매소와 금은방에서 이전에 산 상품권과 귀금속을 현금으로 바꿔 유흥비와 생활비로 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일련번호가 같은 수표가 여러 장 있다'는 신고를 받고 CC(폐쇄회로)TV에 찍힌 용의자 신원을 파악한 뒤 이동 경로를 추적해 렌터카를 몰고 다니던 A씨를 붙잡아 가지고 있던 위조수표 259장과 현금 507만원을 압수했다.

경찰은 A씨가 일련번호가 다른 위조수표를 교묘히 섞어 상품권 판매소와 금은방 직원들의 눈을 속였다고 설명했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