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학규 "지방선거 후 한국당과 통합 절대 없다"

송고시간2018-06-11 09:25

국회서 기자회견… 박주선 "김문수 사퇴해야, 이재명 당선돼도 직 유지 못해"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11일 "지방선거 이후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은 절대 없을 것이라 국민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국회에서 6·13 지방선거 대국민 지지 호소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은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키겠다. 수구세력과 어떠한 거래도 하지 않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손 위원장은 정부·여당에 대해 "제대로 견제할 세력이 없는 문재인 정권은 지금 폭주하고 있다"면서 "'드루킹'과 일당들을 동원해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세금만능주의로 나라경제를 파탄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국정 농단의 원흉이자 댓글 통한 여론조작의 원조로, 남북·북미회담을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해온 과거집착·시대착오 세력"이라면서 "문재인 정권을 견제할 명분도 자격도 실력도 없다"고 지적했다.

손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는 과거에 집착하는 제1야당을 교체하고 폭주하는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기 위한 선거"라며 "중도개혁의 제3당, 경제정당 바른미래당을 선택해 다당제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한국당과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는 오로지 득표율 2위 전략으로 사악한 정치 굿판을 벌이고 있다"며 "김 후보는 깨끗이 후보를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그는 민주평화당에 대해서도 "호남을 갈기갈기 찢는 분열세력으로 처음부터 태어나서는 안 될 정당"이라며 "지방선거 후 소멸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공동대표는 배우 김부선 씨와 스캔들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가 '거짓 해명'을 했다면서 "당선돼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에 따라 직을 유지할 수 없기 때문에 경기도가 선거무효로 재선거를 하지 않도록 사전에 지혜 있는 선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견에 참석한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도 이재명 후보와 관련, "어제 김씨 증언으로 명명백백히 진실이 밝혀졌고 지금 같은 상황에서 경기도 선거는 무효"라고 주장하며 "이대로 가면 저는 이 상태에서 선거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명백한 허위사실에 의한 선거 부정이 일어났고 이건 현행범이다. 사태 수습을 위해 즉각 선관위가 나서야 한다"며 "이 후보는 즉각 후보를 사퇴해야 하며, 민주당도 즉각 후보를 사퇴시키라"고 했다.

기자회견하는 손학규
기자회견하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기자회견에서 바른미래당에 한표를 호소하고 있다. 2018.6.11
toadboy@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