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부·업계 "6월엔 수출 증가세 유지 쉽지 않아"

송고시간2018-06-11 11:00

"조업일수 감소와 기저효과로 작년 대비 수출 감소 가능성"

김선민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김선민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올해 6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감소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김선민 무역정책관 주재로 '주요 업종 수출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반도체협회, 자동차협회 등 11개 주요 업종별 협회·단체, 코트라(KOTRA), 무역보험공사 등 수출지원기관과 6월 수출 여건을 전망하고 업종별 수출 진작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무역정책관은 "올해 1∼5월 누적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8.2% 증가했고 3∼5월에 3개월 연속 500억달러 이상 수출하는 등 전반적으로 양호한 수출 흐름이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6월 수출은 조업일수 감소와 작년 6월 대규모 선박 수출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플러스 유지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작년 6월에는 올해보다 조업일수가 1.5일 많았고, 총 73억7천만달러 상당의 해양플랜트 3척 등 선박 수출이 몰렸다고 설명했다.

미국과 중국, 미국과 유럽연합(EU)의 통상 갈등을 비롯한 주요국 보호무역주의 심화,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과 신흥국 경제 취약성 등 대외 요인도 올해 수출 불안 요인이다.

회의에 참석한 업종별 협회·단체도 6월에 수출 증가세를 이어가기 쉽지 않다고 전망했다.

조선업은 2016년 수주 가뭄 영향으로 올해 선박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일반기계·자동차·섬유 등은 조업일수 영향 등으로 수출이 줄 수 있다고 예상했다.

산업부는 6월 수출이 감소하더라도 올해 1∼6월 누적 수출은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봤다.

일부 월별 등락이 있을 가능성이 있지만, 전반적 수출 증가세는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올해 수출 증가율은 1월(22.3%), 2월(3.3%), 3월(6.0%) 플러스를 이어가다 4월(-1.5%)에 감소했으며 5월(13.5%)에 반등했다.

산업부는 수출 확대를 위해 6월 한 달간 한시적으로 무역보험 특별지원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수출기업이 신(新)남방, 신북방, 고위험 신흥국에 진출할 경우 단기수출보험 한도를 최대 2배까지 확대한다.

신흥시장 진출 기업이 중소·중견기업인 경우에는 보험료를 기존 30% 할인에 10% 추가 할인한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