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거짓으로 추문 덮나"… 이재명 사퇴 압박

송고시간2018-06-11 08:14

"박선영 찍었다" 발언 위법 논란에 "야당대표 입 닫으란 건가"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에 대해 "끝까지 거짓으로 추문을 덮으려 한다면 더 큰 화가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오래전 일도 아니고, 젊은 시절 일시적 탈선도 아니고, 장년에 이르러 최근에 있었던 불륜"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문빠들이 지지를 철회하고 있고, KBS도 가세 한 것을 보면 청와대에서 이미 포기한 카드가 아니냐"면서 "이젠 경기도 패륜, 무상불륜 후보는 사퇴하는 것이 그나마 사내로서 자존심을 지키는 일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홍 대표는 "자기 진영에서도 감싸주기를 포기한 것은 지난 대선 경선 때 역린을 건드렸기 때문"이라면서 "김경수는 뻔한 일인데도 끝까지 감싸고 있지만, 안희정이 참담하게 제거되는 것을 못 봤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거물에게 달려들려면 제일 먼저 자신이 깨끗했어야 한다"면서 "정치 무상이라고 생각하고 이제 그만 무대에서 내려오십시오. 확인 사살당하는 것은 더욱더 비참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개유세에서 "교육감은 박선영을 찍었다"고 말한 게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을 불러일으킨 데 대해선 "선거운동을 해 준 것도 아니고 단순히 투표 후 누구에게 투표했다고 말 한 것을 두고 시비를 걸고 있다"면서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아예 야당 대표는 입 닫고 선거하라는 것과 다름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홍준표 "거짓으로 추문 덮나"… 이재명 사퇴 압박 - 1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