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 2타점 안타로 26경기 연속 출루 행진

송고시간2018-06-11 07:35

개인 최장 연속 경기 출루는 35경기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안타로 26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지난달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이후 한 경기도 빠짐없이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2012년부터 2013년에 걸쳐 세운 개인 최장 연속 경기 출루인 35경기 기록에 9경기 차로 접근했다.

추신수의 시즌 성적은 타율 0.267(251타수 67안타), 11홈런, 29타점이다.

1회말 첫 타석에서 댈러스 카이클과 7구 대결 끝에 투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0-6으로 뒤진 2회말 2사 1, 2루 득점 기회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았다.

포수 패스트볼이 나와 주자가 한 베이스씩 진루했고, 추신수는 카이클의 4구 컷 패스트볼을 때려 중견수 앞 안타로 주자를 모두 홈에 불렀다.

이후 2번의 타석에서는 배트 중심에 공을 맞히고도 야수 정면으로 타구가 향하는 불운을 겪었다.

추신수는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서서 중견수 라인드라이브로 물러났고, 5회말 1사 1루에서는 1루수 직선타로 아웃됐다.

8회말 마지막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선발 맷 무어가 3이닝 6실점으로 무너져 힘든 경기를 펼친 텍사스는 타선의 힘을 앞세워 8회말 7-7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9회초 2사 2, 3루에서 키오니 켈라가 보크로 허무하게 결승점을 내줘 7-8로 졌다.

4연패에 빠진 텍사스는 27승 41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