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스틴 존슨, 세인트주드 클래식 우승…세계 1위 탈환

송고시간2018-06-11 07:05

US오픈 앞두고 PGA 투어 시즌 2승


US오픈 앞두고 PGA 투어 시즌 2승

더스틴 존슨[AP=연합뉴스]
더스틴 존슨[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더스틴 존슨(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세인트주드 클래식(총상금 660만 달러)에서 정상에 오르며 세계랭킹 1위를 탈환했다.

존슨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윈드(파70·7천244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존슨은 2위 앤드루 퍼트넘(미국)을 6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존슨은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시원한 샷 이글을 넣으며 우승을 자축했다. 홀 171야드(156m) 거리에서 친 두 번째 샷이 컵에 들어갔다.

존슨은 지난 1월 새해 첫 대회인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 이후 시즌 2승째를 거뒀다. 통산 18승째다.

이 우승으로 존슨은 세계랭킹이 2위에서 1위로 오르게 됐다. 지난 5월 14일부터 저스틴 토머스(미국)에게 빼앗겼던 세계랭킹 1위 자리를 한 달 만에 되찾은 것이다.

존슨은 메이저대회 US오픈을 앞두고 자신감도 한껏 끌어 올렸다. 존슨은 2016년 US오픈 우승자다.

이 대회는 US오픈을 일주일 앞두고 열려 토머스 등 세계 정상급 골퍼들이 대거 출전하지 않았다.

존슨과 공동 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한 퍼트넘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2타를 잃고 최종합계 13언더파 127타로 대회를 마쳤다. 1번홀(파4)을 더블보기로 시작해 아쉬웠다. PGA 투어 첫 우승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한국 선수들은 모두 컷을 통과하지 못한 가운데 재미교포 마이클 김과 제임스 한은 각각 공동 18위(최종합계 5언더파 275타), 공동 45위(최종합계 이븐파 280타)를 기록했다.

베테랑 필 미컬슨(미국)은 공동 12위(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에 올랐고, US오픈 타이틀 방어를 앞두고 출전한 브룩스 켑카(미국)는 공동 30위(최종합계 3언더파 277타)로 주춤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