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88년 첫 승 이후 30년 만에 200승…박세리 25승·박인비 19승

송고시간2018-06-11 06:39

재미교포 애니 박의 숍라이트 클래식 우승으로 통산 200승 위업

재미교포 애니 박, 숍라이트 우승 트로피에 키스
재미교포 애니 박, 숍라이트 우승 트로피에 키스

(갤러웨이<美뉴저지주> A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에서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GPA) 투어 숍라이트 클래식 우승자 재미교포 애니 박이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애니박은 이날 최종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로 8언더파 63타를 기록하며 최종합계 16언더파 197타의 성적을 냈다. 이로써 한국 국적 또는 한국계 선수들은 LPGA 투어 통산 200승을 합작했다.
lkm@yna.co.kr

박세리, 20년 전 그느낌그대로
박세리, 20년 전 그느낌그대로

(서울=연합뉴스) 1998년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맨발 투혼'으로 우승을 차지한 박세리(41)가 우승 20주년을 기념해 미국골프협회(USGA) 초청으로 올해 US여자오픈이 열리는 미국 앨라배마주 쇼얼 크리크를 방문해 USGA 리더들과 만남 등의 시간을 갖고 있다. 2018.6.2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연합뉴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코리안 시스터스'가 통산 200승을 달성했다.

재미교포 애니 박(23)이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에서 열린 LPGA 투어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한국 국적 또는 한국계 교포 선수의 우승 횟수가 통산 200회가 됐다.

한국 선수가 처음으로 LPGA 투어 대회를 제패한 것은 30년 전인 1988년 3월로 당시 스탠더드레지스터 클래식에서 고(故) 구옥희 전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장이 정상에 올랐다.

이후 100승을 달성한 건 2011년 10월. 최나연(31)이 사임다비 말레이시아에서 우승하며 한국 및 한국계 선수의 통산 100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100승으로 가는 길을 개척한 인물은 역시 '한국 골프의 선구자'라고 할 수 있는 박세리(41) 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감독이다.

박세리는 1998년 메이저 대회인 맥도널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세계 골프계에 혜성처럼 등장했고 곧바로 US오픈까지 석권했다.

이후 박세리는 2010년 5월 벨 마이크로 클래식에서 마지막 우승컵을 들어 올릴 때까지 메이저에서만 5승을 포함해 통산 25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개인 통산 25승은 지금까지도 한국인 LPGA 투어 최다승 기록으로 남아 있다.

박세리가 100승의 4분의 1인 25승을 책임진 가운데 김미현(41)이 8승, 박지은(39)과 한희원(40)이 6승씩 더하면서 LPGA 투어의 '한국 선수 1세대'로서 역할을 다했다.

2018년 3월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박인비. [AP=연합뉴스]
2018년 3월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박인비. [AP=연합뉴스]

1988년 첫 승 이후 30년 만에 200승…박세리 25승·박인비 19승 - 2

100승 이후 200승까지 오는 데 앞장선 인물은 또 역시 '골프 여제' 박인비(30)다.

박인비는 첫 100승까지는 1승만 보탰으나 이후 100승에서 200승까지 오는 길에는 18승을 더하며 맹활약했다.

LPGA 투어에서 통산 19승을 거둔 박인비는 한 번 더 우승할 경우 박세리에 이어 두 번째로 20승 고지에 오르는 한국 선수가 된다.

박인비는 메이저 대회만 따져서는 7승으로 전체 선수를 통틀어서 공동 7위, 한국 선수 중에서는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뉴질랜드 교포인 리디아 고도 통산 15승을 보태며 200승 달성에 큰 역할을 했다.

한국 및 한국계 200승에는 지금은 일본으로 활동 무대를 옮긴 신지애(30)를 빼놓을 수 없다.

세계 랭킹 1위를 지냈고 메이저 2승에 빛나는 신지애는 LPGA 투어에서 11승을 수확, 한국 국적 선수로는 박세리, 박인비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승수를 따냈다.

신지애 [유럽여자골프투어 홈페이지 사진 캡처]
신지애 [유럽여자골프투어 홈페이지 사진 캡처]

200승까지 오는 과정에서 다승 상위 10명을 추려보면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리디아 고(15승), 신지애(11승) 등 네 명이 10승 이상씩 해냈다.

또 김미현과 100승의 주인공 최나연이 8승씩, 김인경(30)이 7승을 했고 김세영(25)과 박지은, 한희원도 6승씩 힘을 모았다.

한국 국적 선수의 우승만 따지면 통산 167승을 기록 중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