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경제 '정체' 우려…올해 성장률 1%대로 하향 전망도

송고시간2018-06-11 03:29

불확실성 커지며 소비·투자 감소 예상…정부는 2.5% 성장 기대


불확실성 커지며 소비·투자 감소 예상…정부는 2.5% 성장 기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경제에 악재가 쌓이면서 올해 성장률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정체 양상을 나타낼 가능성까지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전문가들은 트럭운전사 파업에 따른 물류대란 여파와 10월 대선을 앞둔 정국 불확실성, 미국의 금리 인상 움직임, 통상마찰 등이 성장 전망을 후퇴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법 개정의 효과가 아직 구체적으로 나타나지 않는 데다 가장 중요한 연금개혁이 늦어지면서 경제회복 속도가 떨어지고 실업률 하락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는 분석도 나온다.

브라질에서 벌어진 트럭운전사 파업에 따른 물류대란이 경제에 상당 기간 후유증을 남길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브라질에서 벌어진 트럭운전사 파업에 따른 물류대란이 경제에 상당 기간 후유증을 남길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1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주요 금융기관들은 경제 전반에 걸친 불확실성 때문에 소비와 투자가 위축되고 있다면서 올해 성장률이 1∼1.5%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브라질 대형 시중은행인 브라데스쿠(Bradesco)와 이타우 우니방쿠(Itau Unibanco), 미국의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컨설팅회사 MCM 등은 올해 브라질의 성장률이 2%를 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는 브라질 정부의 기대치나 국제통화기금(IMF)의 전망치를 밑도는 것이다.

앞서 브라질 정부는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97%에서 2.5%로 낮췄다.

IMF는 10월 대선을 전후한 불확실성과 공공부채 증가를 위험 요인으로 꼽으면서 올해 브라질 경제가 2.3%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1분기에는 이전 분기 대비 0.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축산업이 기대 이상으로 분전했고 제조업과 서비스업이 소폭의 성장세를 유지한 결과다.

브라질 경제는 2015년 -3.5%, 2016년 -3.46%의 성장률을 기록했다가 지난해 1% 성장하면서 사상 최악의 침체 국면을 벗어났다.

상파울루 증권거래소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상파울루 증권거래소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한편, 브라질 재계는 오는 10월 대선을 앞두고 극우 성향 인사와 중도좌파 인사가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자 정부의 시장개입 확대와 개혁 좌초를 우려하고 있다.

재계는 올해 대선에서 극우나 중도좌파 후보가 승리하면 외국자본 이탈과 투자 축소, 금융시장 혼란 등 시장에 상당한 충격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