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김영철·리수용·리용호·김성혜, 김정은 위원장 수행 확인

송고시간2018-06-10 17:27

대외정책 핵심 모두 출동…김여정 제1부부장 수행 확인 안 돼

[그래픽] 북미정상회담 북측 수행단 주요 인물
[그래픽] 북미정상회담 북측 수행단 주요 인물

싱가포르 도착한 북한 김정은 위원장
싱가포르 도착한 북한 김정은 위원장

(싱가포르=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2018.6.10 [싱가포르 인터내셔널미디어센터 제공]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북한에서 대외정책을 다루는 핵심 인사들이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10일 싱가포르 방문에 대거 수행했다.

이날 싱가포르 소통홍보부가 인터내셔널 미디어 센터를 통해 배포한 김 위원장의 창이국제공항 도착 사진에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의 모습이 포착됐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현 국면을 주도하는 인물로 최근 미국을 방문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나 회담했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해 이번 북미정상회담에도 배석할 것으로 보인다.

리수용 부위원장은 당 국제부장을 맡으면서 최근 신설된 최고인민회의 외교위원장으로 대미·대중·대유럽·대일 등 북한 외교 전반을 총괄하는 지위에 있다.

특히 리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시절부터 로열패밀리의 집사 노릇을 하며 깊은 신뢰를 얻은 데다 풍부한 외교적 지식과 경험, 인맥을 갖고 있어 김정은 위원장에게 진솔한 조언을 할 수 있는 극소수 인사로 통한다.

리용호 외무상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 등의 문제에 합의하면 이를 이행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자타 공인 북한의 대표적 '미국통'인 그는 1990년대 초부터 핵 문제뿐 아니라 대미외교 현안을 다루는 각종 협상에 핵심 멤버로 참여했으며 6자회담 경험도 풍부하다.

이날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로 이동하는 버스에서는 김영철 부위원장의 미국 방문을 수행했던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으로 보이는 여성도 포착됐다.

그러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이자 비서실장 역할을 해온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모습은 포착되지 않고 있어 이번 싱가포르 방문에 수행하지 않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j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