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전면적 생사확인' 대비 이산가족 전수 조사

송고시간2018-06-10 15:24

11일부터 두 달간…생사확인·고향방문 참여 여부 조사

'이번에는 만날 수 있을까'
'이번에는 만날 수 있을까'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에서 이산가족이 상담을 받고 있다. 남북은 '판문점 선언'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8·15 전후로 갖기로 잠정 합의했다. 2018.4.30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가 이산가족 전원을 대상으로 북측과 전면적 생사확인에 합의할 때를 대비해 수요 조사를 진행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10일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확인에 대비한 전수 수요 조사를 내일부터 8월 10일까지 두 달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산가족에게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확인'과 '고향 방문 및 영상편지 제작'에 참여할지를 묻는 것으로, 우편과 전화, 등기, 방문 등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당국자는 "남북에 흩어진 이산가족이 서로의 생사를 확인하는 것은 이산가족 교류의 토대"라며 "생사가 확인되면 대면 상봉은 물론 화상 상봉과 고향 방문, 우편물 교환과 같은 여러 형태의 교류도 더욱 수월하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측과의 교감을 통해 수요 조사를 진행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전면적 생사확인이 성사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남측은 그간 적십자회담 등의 계기에 북측에 이산가족의 전면적 생사확인을 진행하자고 요구해 왔지만, 북측은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통일부는 지난 2015년에도 이산가족을 대상으로 전면적 생사확인을 위한 전수 수요 조사를 진행했지만, 북측이 호응하지 않아 생사확인은 진행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있을 때마다 해당 행사에 참여할 소수의 이산가족을 대상으로만 생사확인이 진행됐다. 100명의 이산가족을 대상으로 상봉행사가 진행될 때 250명 정도의 예비 명단을 추려 북측에 생사확인을 의뢰하는 식이다.

통일부가 2016년 진행한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따르면, 이산가족 중 74.7%는 북한 내 가족의 생사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이산가족 등록자는 총 13만2천124명이며 이 중 7만5천234명이 사망했고, 5만6천890명만 생존해 있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