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국원 작가 "최대한 정직하게 그리고 싶어요"

송고시간2018-06-11 06:00

전시마다 소진되는 인기 작가…표갤러리서 개인전 '케렌시아'

"동물·아이에 나도 모르게 끌려…작업 통한 소통 즐겨"

인터뷰하는 우국원 작가
인터뷰하는 우국원 작가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우국원 작가가 지난 8일 개인전 '퀘렌시아'가 열리는 서울 종로구 표갤러리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ryousanta@yna.co.kr

우국원, The Boy Who Cried Wolf, 캔버스에 오일, 116.8×91.0cm, 2018
우국원, The Boy Who Cried Wolf, 캔버스에 오일, 116.8×91.0cm, 2018

[표갤러리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신기한 일이에요." 우국원(42) 작가가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우국원은 미술 시장이 가장 주목하는 젊은 작가 중 한 사람이다. 전시마다 대다수 작품이 팔려나가는 덕분에 새 전시는 항상 '따끈따끈한' 작품으로 채운다.

개인전 '케렌시아' 개막을 맞아 8일 서울 광화문 표갤러리에서 만난 작가는 "무엇보다 누군가 내 작업을 좋아해 준다는 사실에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솔직히, 기분이 묘할 정도로 감동적이에요."

포즈 취하는 우국원 작가
포즈 취하는 우국원 작가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우국원 작가가 지난 8일 개인전 '퀘렌시아'가 열리는 서울 종로구 표갤러리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ryousanta@yna.co.kr

이번 전시도 그동안 보인 작업의 연장선에 있다. 개, 돼지, 코끼리 같은 동물 혹은 단발 소녀가 강렬한 색을 두른 채 나타난다. 작가는 "정확한 이유는 아직 못 찾았지만, 그러한 순수함에 저도 모르게 이끌리는 것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렇게 천진한 동심을 자극하는 듯하지만, 우국원 그림을 뜯어보면 '반전'이 있다. 이번 전시에 나온 '더 보이 후 크라이드 울프'의 소녀는 멀리 양 떼를 가리키며 늑대와 이야기를 나눈다. 평원 위 하늘에는 영어 글귀가 떠 있다. '내 뒤나 앞에서 걷지 말고, 옆에서 걸으면서 친구가 돼줘.' 소녀 손에 들린 총은 어떻게든 친구 늑대를 지켜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일까.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된다는 동화 '양치기 소년' 속 교훈은 지평선 너머로 사라진 듯하다.

"제가 (작업할 때) 어떠한 삶을 사는지가 그림에 녹아 있는 것 같아요. 컬러감 때문에 제 작품이 처음에는 발랄해 보일 수는 있어도……. 제 그림을 계속 본 사람들, 특히 주변 사람들은 좀 슬픈 느낌을 읽어내더라고요. 최대한 정직하게 표현하려고 하는데, 그런 점을 봐주면 좋죠."

우국원, Growing up, 캔버스에 오일, 162.2×130.3cm, 2018
우국원, Growing up, 캔버스에 오일, 162.2×130.3cm, 2018

[표갤러리 제공=연합뉴스]

우국원 작업이 독특한 또 다른 지점은 마치 정전기가 일어난 듯, 삐뚤빼뚤한 느낌의 터치와 독특한 질감이다. 평평한 온라인 이미지로만 보면, 어린이가 한 크레파스 낙서처럼 보이기도 한다. 학창시절에는 정밀 묘사에 몰두하던 작업이 일본으로 건너간 이후 급반전한 계기가 궁금했다. 일본에서 디자이너로 활동하며 짬짬이 작업하던 그는 2008년 귀국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작품 설명하는 우국원 작가
작품 설명하는 우국원 작가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우국원 작가가 지난 8일 개인전 '퀘렌시아'가 열리는 서울 종로구 표갤러리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ryousanta@yna.co.kr

"좀 더 정신적으로 자유로워지고 싶었던 것 같아요. 압박감에서 해방되고 싶었다고 해야 하나. 저는 그래서 붓도 거의 안 써요. 거의 핑거페인팅이에요. 즉흥적인 이미지, 대충 콘셉트만 떠오르면 캔버스 안에서 '쇼부'치는 편이에요."

즉흥적이라고 표현했지만, 그의 작업은 매일 서울 강남구청 근처 작업실에서 혼자 "꼼지락 꼼지락"하며 숙고한 결과물이다. "사람 대 사람으로보다 작업을 통해 소통하는 과정을 즐겨요. 누군가에게 작품을 보여주는 과정을 뺀다면, 아티스트라고 과연 할 수 있을까요."

"원래 성실한 작가는 아니라"고 고백한 그는 최근 몇 년간 전시 일정을 빠듯하게 잡으며 자신을 몰아친 듯했다. 올해 상반기에만 30점 가까이 그려냈다. 이번 전시 제목을 안식처를 뜻하는 '케렌시아'로 정한 것도, 정신적으로 쉬고 싶은 마음과 연관이 있다고 했다.

좀 쉬고 싶다는 투정에 가려진 본심은 인터뷰 마무리 발언에서 드러났다. "아직 배가 더 고파요. 시각적으로 좀 더 충족되는 어떠한 것들을 만들고 싶어요. 거만하다고 할지 모르지만, 아직 좀 덜 솔직한 것 같은 느낌도 있거든요."

이번 전시는 원래 이태원에 있던 표갤러리의 광화문 이전 개관전이다. 전시는 7월 7일까지.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