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정복 "정태옥 제명해라"…한국, 오늘 밤 윤리위 소집

송고시간2018-06-10 14:43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10일 정태옥 전 중앙선대위 대변인의 인천 비하 논란과 관련, "저와 300만 인천시민은 당 차원에서 정 의원을 즉각 제명 처리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한국당 소속 인천지역 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도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인천시민께 머리 숙여 사죄할 것도 요구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정복 "정태옥 제명해라"…한국, 오늘 밤 윤리위 소집 - 1

유 후보는 "저는 이미 정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지만, 아직 아무런 응답이 없다"면서 "정 의원은 비겁하게 숨지 말고 자신의 망언에 대해 인천시민 앞에 진심으로 무릎 꿇고 사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이미 국민의 대표로서 자격을 상실한 만큼 다시 한 번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길 강력 촉구한다"면서 "만일 이런 요구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저는 '특단의 결심'을 하겠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탈당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 추천을 받아서 후보로 나왔기 때문에 당 조치를 봐가며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은 해 나갈 것"이라고 구체적 언급은 삼갔다.

이어 유 후보는 "해괴한 신조어(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가고 망하면 인천간다'는 의미)까지 만들어 인천을 희화화시키는 일이 계속돼선 안 된다"며 "인천시민의 자존심에 더 깊은 상처를 낼 수 있음을 인식하시고 자중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당은 정 의원 징계 논의를 위한 당 차원의 윤리위원회를 당초 11일 열기로 했으나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하루 앞당긴 10일 저녁 8시에 소집했다.

당 관계자는 "주말 동안 정 의원에게 자진 탈당하라고 시간을 줬는데 정 의원이 자진 탈당을 못 하겠다고 해서 윤리위를 앞당겨 여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 7일 저녁 YTN 생방송 뉴스에 출연해 "일자리를 가지지 못하지만, 지방을 떠나야 할 사람들이 인천으로 온다", "서울에서 살던 사람들이 이혼 한번 하거나 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고 한 발언에 비판이 일자 대변인직에서 사퇴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