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회담 D-2] 다국적 취재진 미디어센터 북적…리셴룽 총리 깜짝 방문

송고시간2018-06-10 13:58

오전부터 등록증 받으러 긴 줄…2천500~3천명 취재진 일일이 보안검색

북미정상회담 미디어센터 가동 시작
북미정상회담 미디어센터 가동 시작

(싱가포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전 싱가포르 F1 경기장 건물에 들어선 미디어센터에서 각국에서 모인 취재진이 기사를 송고하고 있다. 2018.6.10
seephoto@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6·12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에 자리한 포뮬러원(F1) 경기장.

이곳의 'F1 피트 빌딩'에 차려진 인터내셔널미디어센터(IMC)가 현지시각으로 오전 10시 문을 열자마자 세기의 '외교 이벤트'를 취재하러 온 세계 각국의 기자들이 속속 몰려들어 자리를 잡았다.

마리나베이 강가에 자리 잡은 연면적 2만3천㎡, 3층 규모의 F1 피트 빌딩에는 북미정상회담 기간인 10∼13일 전 세계 취재진을 위한 공식 미디어센터가 마련돼 회담과 관련한 각종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이날 오전 IMC를 찾았을 때 한·중·일은 물론 서구와 동남아권 등 다양한 지역에서 온 기자들이 센터 출입증을 받으러 1층 부스에 길게 줄을 선 모습이 보였다.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전 세계의 '눈'이 쏠린 행사임을 실감케 하는 장면이다.

싱가포르 유력 매체인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전날 이번 행사를 취재하기 위해 언론인 2천500여 명이 등록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가운데 80%가 외국 취재진이며 한국, 일본, 미국 언론이 최대 비율을 차지한다.

싱가포르 정부는 이번 행사를 취재하는 언론인들을 위해 IMC 2층에 4개의 방으로 이뤄진 총 2천여 석 규모의 업무용 공간을 마련했다.

이곳에 설치된 스크린에서 북미정상회담 관련 영상 등이 각국 취재진에 방영되면서 전 세계로 회담 상황이 알려지게 된다.

IMC 2층을 아침부터 빼곡히 채운 각국 언론들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취재 열기를 반영하듯 '자리 맡기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북미정상회담 미디어센터 방문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북미정상회담 미디어센터 방문

(싱가포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10일 오후 싱가포르 F1 경기장 건물에 들어선 미디어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2018.6.10

특히 이날 정오께에는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교장관 등을 대동하고 IMC를 '깜짝' 방문해 시설을 돌아봤다.

리 총리가 IMC 2층에 모습을 드러내자 센터에 있던 기자들이 삽시간에 입구로 한꺼번에 몰려들어 리 총리를 에워싸면서 아수라장이 빚어지기도 했다. 그는 '오늘 오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나느냐'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IMC 1층에는 식당이 마련됐는데, 스트레이츠타임스는 3천명 가까운 기자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대형작전'(massive operation)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3층에는 각국 방송사들의 부스가 차려졌다.

2007년 지어진 F1 피트 건물은 세계 최대 자동차 경주대회인 F1 경기를 취재하는 언론인들을 위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이번 회담에 대규모 취재진을 수용할 공간으로 싱가포르 정부가 일찌감치 낙점했다는 후문이다.

싱가포르 정부는 행사 기간 IMC에 300명가량의 공무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센터 관계자는 전했다.

북미 정상의 숙소로 알려진 샹그릴라 호텔과 세인트 리지스 호텔, 회담 장소인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 삼엄한 경비를 유지하고 있는 싱가포르 정부는 IMC 보안에도 신경을 쓰는 모습이었다.

이날 오전 F1 피트 빌딩에 택시를 타고 들어가자 진입로에서 보안요원이 취재진의 사전등록 증명서를 검사했고, 센터 입장 시에도 취재진 한 명 한 명의 짐을 검사하는 모습이었다.

북미정상회담 미디어센터 다국적 취재진 북적

유튜브로 보기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