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정상회담, 당일로 끝날 듯…'단독회담'으로 시작"

송고시간2018-06-10 11:24

블룸버그, 美정부 관계자 인용해 보도…"당일 저녁 마무리 계획"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단독회담으로 시작하고 회담은 당일로 끝날 전망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0일 보도했다.

북미 정상회담에 정통한 미국 정부의 한 관계자는 현재 계획상으로는 첫 대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통역사들만 둔 채 단 둘만 참여하는 단독 정상회담으로 시작하고 나중에 측근들이 합류하는 확대 정상회담 순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쪽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회담에 참가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1분 이내면 알아차릴 수 있다"며 첫 만남이 이뤄지는 순간에 북한의 의중을 간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캐나다에서 싱가포르로 출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진정성을 가늠하는 데 얼마나 걸리겠느냐"는 질문에 "1분 이내면 알아차릴 수 있다"며 "김 위원장이 진지하지 않다는 느낌이 들면 대화를 계속 이어가지 않겠다.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담에 배석하는 북한 측 인사는 불투명한 가운데 김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사실상 비서실장 역할을 하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싱가포르에 동행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미국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회담을 당일 저녁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며 모든 일이 잘 풀리면 공동 성명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회담이 당일인 12일을 넘길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미국 황금시간에 맞춘 회담...일정에 숨겨진 정치 방정식(CG)
미국 황금시간에 맞춘 회담...일정에 숨겨진 정치 방정식(CG)

[연합뉴스TV 제공]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