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쓸데없는 말 많은데 경기지사는 일하는 능력 보면 돼"

송고시간2018-06-10 11:38

"젊은 친구들 이상한 데 관심"…남경필 겨냥 "자기 자식은 잘못 가르치고"

(서울·광주=연합뉴스) 강병철 김보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0일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에 대한 여배우 스캔들 의혹 제기 등에 대해 "쓸데없는 것 갖고 말이 많은데 도지사는 일하는 능력을 보면 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경기도 광주시 태재고개 로터리에서 선거지원 유세를 하고 "(이 후보가 시장으로 재직했던) 성남이 작은 도시이지만 빚을 다 갚고 복지행정 잘하고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전국적으로 유명해졌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를 겨냥, "남의 뒤나 파고 있고, 남의 사생활 들먹이고, 자기 자식은 잘 못 가르쳤다"면서 "본인도 가화만사성이 안 되면서 상대 후보 네거티브만 하고, 경기도민 짜증 나게 하는 그런 스트레스 주는 후보 말고 이재명 후보를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요새 우리 젊은 친구들이 자꾸 이상한 데 관심을 쏟고 있다. 1번과 2번 사이에 찍어서 무효표를 만들겠다고 한다"면서 "그렇게 어깃장 놓으면 안 되고 문재인 정부 1년 만에 치러지는 선거에 민주당 지지자는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이 후보에 대해 일부 문 대통령 지지자들도 비판하는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추 대표는 또 지방의원도 민주당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하며 "쌀밥에 돌이 많으면 밥을 버려야 한다"면서 "파란 후보들은 하얀 쌀밥과 같은데 초록·빨간 후보들이 들어오면 돌이 들어온 것처럼 먹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늘색도 물리치고 파란색 빛으로만 하얀 쌀밥을 지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추 대표는 또 "(지방의원 선거에서) 가·나 후보가 골고루 당선돼야 한다"면서 "여러분이 작전을 펴서, 가족회의를 해서 아빠가 '가', 엄마가 '나'를 한 표씩 골고루 나눠서 찍게 해달라"고 말했다.

추미애 "쓸데없는 말 많은데 경기지사는 일하는 능력 보면 돼"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