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짐 로저스 "북미회담 한국증시 재도약 계기 될 것"

송고시간2018-06-10 11:22

삼성증권 구성훈 대표(왼쪽)와 짐 로저스
삼성증권 구성훈 대표(왼쪽)와 짐 로저스

[삼성증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세계적인 투자가인 짐 로저스가 북미 정상회담이 한국증시 재도약의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짐 로저스는 지난 8일 싱가포르에서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를 만나 북미 정상회담 후 북한 경제개발 전망과 북한 리서치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삼성증권이 10일 전했다.

짐 로저스는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 정상회담은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구체적인 성과를 끌어낼 가능성이 매우 크고 이 경우 한국 기업과 경제는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맞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회담의 사후 조치로 북한 경제개발이 본격화할 경우 북한 지도자인 김정은의 풍부한 해외경험이 장점으로 작용해 순조롭게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그는 "한국의 자본이 북한의 잘 교육된 젊은 인력 및 풍부한 자원과 결합해 큰 시너지가 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짐 로저스는 "한국 경제의 미래를 좌우할 중요한 변화 요인임에도 아직 북한경제나 투자와 관련된 체계적인 분석자료는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투자은행(IB)에서도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삼성증권의 최근 북한 전담 리서치팀 신설을 높이 평가했다고 삼성증권은 전했다.

짐 로저스는 과거 월가 억만장자 투자가인 조지 소로스와 함께 퀀텀펀드를 설립해 10년간 4천200%의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그는 2015년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전 재산을 투자하고 싶다고 밝혔고 2016년에는 북한 화폐와 채권투자를 언급하는 등 북한 투자와 관련된 대표적인 투자 분석가로도 손꼽히고 있다고 삼성증권은 설명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