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미국 매체 "한국은 참가에 의의 두는 수준"

송고시간2018-06-10 10:18

총 6개 등급으로 분류한 가운데 최하 등급으로 전망

태극전사 출격 준비 완료
태극전사 출격 준비 완료

(레오강=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 코치진과 선수들이 8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유니폼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6.8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가 한국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출전에 대해 '참가에 의의를 두는 수준'이라고 깎아내렸다.

SI는 10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32개국을 등급별로 분류해 전망했다.

32개국을 총 6개 등급으로 분류했는데 한국은 이 가운데 최하 등급인 6등급에 위치했다.

6등급에는 한국(FIFA 랭킹 57위)을 비롯해 튀니지(21위), 호주(36위), 이란(37위), 파나마(55위), 사우디아라비아(67위), 러시아(70위) 7개 나라가 들었으며 이 등급의 명칭은 '참가 메달 수집에 만족'이었다.

그만큼 이번 대회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미다.

최고 등급은 '우승하기 위해 출전한 나라들'로 독일(1위), 브라질(2위), 프랑스(7위), 스페인(10위) 4개국이 차지했다.

그 다음은 '우승에 도전할 만한 국가'로 포르투갈(4위), 아르헨티나(5위), 우루과이(14위) 3개 나라가 이 등급에 해당했다.

3등급은 '4강을 꿈꾸는 나라들'이었는데 여기에는 벨기에(3위), 잉글랜드(12위), 멕시코(15위), 콜롬비아(16위), 크로아티아(20위) 5개국이 이름을 올렸다.

4등급으로는 8강을 노릴만한 팀들이 포진했고 스위스(6위), 폴란드(8위), 페루(11위), 덴마크(12위), 이집트(45위), 나이지리아(48위) 6개국으로 구성됐다.

한국보다 한 등급 위인 5등급은 '나머지 중에 베스트'라는 이름이 붙었다.

4등급까지 거론된 18개 나라를 뺀 14개국 가운데 그나마 나은 팀들이라는 의미다.

여기에는 아이슬란드(22위), 코스타리카(23위), 스웨덴(24위), 세네갈(27위), 세르비아(34위), 모로코(41위), 일본(61위) 등 7개 나라가 들어갔다.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FIFA 랭킹이 낮은데도 SI로부터 한 등급 높은 전망치를 받아 들었다. 또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로는 유일하게 5등급을 받았다.

한국과 같은 F조 팀들은 독일이 1등급, 멕시코는 4강을 노릴만한 3등급에 배정됐고, 스웨덴이 그나마 우리와 비슷한 5등급으로 평가됐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