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트럼프-佛마크롱 또 악수싸움…"마크롱이 '한방' 먹였다"

송고시간2018-06-10 09:57

트럼프 손등에 엄지손가락 자국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또 한차례 '악수 싸움'을 벌였다.

작년 7월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이 '29초'간 악수할 때는 서로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마크롱이 트럼프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고 프랑스의 AFP통신이 평가했다.

마크롱은 트럼프와 둘이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의 손등에 엄지손가락 자국이 하얗게 날 정도로 손을 꽉 잡았다.

71세의 트럼프는 40세의 마크롱의 가진 악력에 다소 얼굴을 찡그리기도 했다고 AFP는 묘사했다.

주요 외신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은 둘이 악수하는 장면과 트럼프가 인상을 찡그리는 장면, 엄지손가락 자국이 난 트럼프의 손을 확대한 사진 등을 흥미 있게 보도했다.

마크롱은 트럼프의 왼팔을 먼저 잡은 뒤 오른쪽 손바닥을 하늘로 향한 채 악수를 청했다.

각국 정상에 악수를 청할 때 오른쪽 손바닥을 하늘로 자주 향하는 트럼프를 따라 한 모습이다.

마크롱은 "친구, 우리는 처음부터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지"라고 말하는 트럼프의 손을 몇 차례 강하게 흔들면서 놓아주지 않은 채 오히려 자기 몸쪽으로 손을 끌어당겼다.

마크롱은 '마침내' 트럼프가 오히려 손을 먼저 빼려고 시도하게끔 만들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항상 각국 정상과 기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는 행동을 해온 트럼프의 스타일이 다소 구겨진 순간이라는 해석이다.

트럼프-마크롱 또 악수싸움…"마크롱이 '한방' 먹였다"

유튜브로 보기

마크롱은 트럼프와의 이번 만남에서 직접적이고 열린 대화를 나눴다고 말하면서 "때때로 우리는 의견 차이가 있지만, 공통의 관심과 가치를 공유하고, 기꺼이 결과물도 흔쾌히 함께 주고받는다"고 말했다.

마크롱은 지난해 5월 벨기에 브뤼셀 주재 미국대사관에서 트럼프와 처음 대면해 6초 동안 이를 악문 채 눈을 응시하면서 손가락 관절이 핏기없이 변할 정도로 강하게 손을 쥐고 위아래로 흔든 적 있다.

이에 대해 마크롱은 나중에 한 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작은 양보도 하지 않겠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적인 행동이었다"고 털어놓았다.

트럼프는 작년 3월 백악관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아베의 손을 끌어당겨 세차게 흔들며 19초 동안 놓지 않고 마치 상사인 것처럼 손등을 토닥토닥 두드려 아베를 당황하게 했다.

또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를 만나 손을 잡고 손등을 토닥토닥 두드려 영국 언론들이 '기이한 방식의 외교'라고 비꼬기도 했다.

정상들의 악수 외교와 관련, 지난 4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한 장면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라울 카스트로 전 쿠바국가평의회 의장과의 악수 등을 포함해 '세기의 악수'로 평가된다고 각국 외신들이 보도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악수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편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악수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편집]

hope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