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원지 내 팔각정서 3세 아동 추락…'안전 소홀' 관리자 벌금형

송고시간2018-06-10 07:24

추락 위험 난간[연합뉴스 자료사진]
추락 위험 난간[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유원지 내 팔각정에서 3세 아동이 추락해 다친 사고와 관련해 안전 관리를 소홀히 한 책임을 물어 관리자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형사6단독 안경록 판사는 10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김모(43)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김씨는 광주 동구에서 한 유원지를 운영하고 있으며, 유원지 내 팔각정 관리자다.

지난해 3월 가족과 함께 이 유원지를 찾은 A(당시 3세)군은 높이 7m 팔각정 2층에서 폭 40㎝ 난간대 사이로 떨어져 전치 6주의 두개골 골절상을 입었다.

김씨는 난간대 사이가 좁은 난간을 교체하거나 철망 또는 안전망을 설치하는 등 추락 사고를 방지할 의무를 소홀히 해 A군이 떨어져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팔각정 이용에 관한 위험성을 경고하는 안내판을 설치하거나 안내요원을 두지 않은 점 등 추락 사고 방지 조치가 없었던 점 등을 들어 김씨의 안전 관리부실 책임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나이 어린 피해자가 중한 상해를 입었고, 피해 회복을 위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하면 그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그러나 "피해자와 동반한 아버지에게도 보호에 대한 과실이 있고, 다행히 적절한 응급조치로 치명적인 결과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관리에 관한 사실상 한계가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