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리우 명물 케이블카 총격전 때문에 106년만에 '일시멈춤'

송고시간2018-06-10 07:38

인근 공항도 일시 폐쇄…경찰관 1명 총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명물인 케이블카가 총격전 때문에 100여 년 만에 멈춰서는 사고가 일어났다.

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리우 시내 우르카 지역에서 전날 경찰과 범죄조직원들 간에 격렬한 총격전이 벌어졌으며 이 과정에서 경찰관 1명이 총상을 입었다.

총격전 때문에 리우의 명물이자 국내외 관광객이 이용하는 케이블카의 운행이 중단됐다가 하루 만에 재개됐다.

리우 케이블카
리우 케이블카

리우의 명물 가운데 하나인 케이블카 '봉지뉴' [브라질 뉴스포털 UOL]

현지에서 '봉지뉴'로 불리는 이 케이블카의 운행이 중단된 것은 1912년에 건설된 이래 106년 만에 처음이다.

리우 시 남부 바빌로니아와 우르카, '팡 지 아수카르'(Pao de Acucar; '설탕빵'이라는 뜻) 산 정상을 연결하는 '봉지뉴'는 건설 당시 브라질에서 첫 번째, 전 세계적으로는 세 번째 등장한 케이블카였다.

2개 구간으로 나누어진 '봉지뉴'의 전체 운행구간은 1천450m다. 관광객들은 '봉지뉴'에 탄 채 리우의 해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으며, 해발 710m 높이의 코르코바두 산 정상에 있는 거대 예수상을 가까이 지켜볼 수도 있다.

'봉지뉴'는 로저 무어가 제임스 본드로 출연한 영화 007에도 등장하는 등 세계적인 명물로도 명성을 얻었다.

전날 벌어진 총격전으로 인근 산투스 두몽 공항이 15분간 폐쇄됐다. 항공 노선은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총격전이 진정되고 나서 리우 경찰이 용의자들을 쫓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총격전이 진정되고 나서 리우 경찰이 용의자들을 쫓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한편, 리우 시에는 지난 2월부터 군병력이 투입돼 경찰의 치안유지 활동을 돕고 있다.

군은 지금까지 10여 개 빈민가에서 수색작전을 벌이는 등 범죄조직 소탕에 주력하고 있으나 총격전이 끊이지 않으면서 많은 인명피해를 내고 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