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독 북한대사 "판문점선언 이행 중요…자주원칙으로 풀어야"

송고시간2018-06-10 03:52

베를린서 사실상 6·15 공동선언 기념 남북공동행사

"남북이 힘 합쳐 통일의 새역사 쓰자는 게 최고지도자의 확고한 의지"

정범구 주독 한국대사(왼쪽)와 박남영 주독 북한대사 [베를린=연합뉴스]
정범구 주독 한국대사(왼쪽)와 박남영 주독 북한대사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박남영 주독 북한대사는 9일(현지시간) "우리 겨레 모두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준 판문점 선언에서 출발한 북남 관계를 보다 높이 발전시키려면, 민족자주원칙에서 모든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입장이 확고히 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사는 이날 독일 수도 베를린의 기독교 한인교회에서 6·15 공동선언실천 유럽지역위원회 주최로 열린 6·15 공동선언 18주년 기념 및 판문점 선언 축하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축사를 했다.

박 대사는 "지금은 판문점 선언을 성실히 이행하기 위해 서로가 노력할 때"라며 "판문점 선언은 결코 저절로 이행되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한, "판문점 선언에는 우리 민족의 화해와 평화, 번영을 이룩하고 조국통일의 새 역사를 써 내가려는 조선민주주의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동지의 의지가 집약돼 있다"면서 "우리가 모두 힘을 합쳐 북남 관계를 넓게 전진시키고 조국통일의 새역사를 써내려가자는 게 우리 최고지도자 동지의 확고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은 자주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역사적 이정표"라며 "판문점 선언은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계승하는 자주통일 강령"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사는 "지난해 말까지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로 제3차 세계대전이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으로 가슴 졸이던 조선반도에서 김정은 동지께서는 올해 정초부터 동결상태에 있던 북남 관계를 해결하기 위한 획기적인 제안을 하고, 북남 관계 대전환을 위한 파격적이고 실천적인 조처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사는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는 판문점 선언을 한 지 29일 만에 역사의 땅 판문점에서 수뇌 상봉을 해 북남 관계 발전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면서 "격식 없이 마음을 터놓고 현안에 대해 솔직하게 말씀을 나눠 온 겨레에게 크나큰 신심을 안겨줬다"고 말했다.

특히 박 대사는 "우리 겨레가 나아갈 길은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민족자주의 길, 민족단합의 길이며 굳건함으로 민족의 공동번영을 이룩해야 한다"면서 "주변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우리 민족끼리 뜻과 힘을 합치면 북남 관계 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번영의 길을 힘입게 이어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6·15 공동선언과 관련해선 "북남 수뇌부들이 평양에서 손을 잡던 그 날의 감격스러운 모습이 지금도 우리 눈앞에 생생하다"라며 "6·15 공동선언은 민족의 화해와 북남 관계의 출발점으로, 세월이 흘러도 영원히 변함없는 민족 공동의 선언으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사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행사에는 정범구 주독 한국대사가 참석해 박 대사와 나란히 앉아 행사를 지켜봤다.

특히 베를린에 거주하는 남측과 북측의 청소년들이 각각 부채춤과 합창 공연을 해 한반도에서 6·15 남북공동행사 개최가 무산된 것과 달리, 베를린에서는 사실상 남북이 공동으로 행사를 열었다.

베를린 거주 북한 청소년 합창단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 거주 북한 청소년 합창단 [베를린=연합뉴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