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크롱 자문한 학자들 "약자들에 관심있나…우향우 행보" 질타

송고시간2018-06-10 06:22

캠프 참여했던 경제학자 3인 정책제안서 보내…"불평등 해소 의지 안보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EPA=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정책 구상에 참여했던 경제학자들이 정부가 부자들을 위한 정책을 펴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불평등 해소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는 서신을 보냈다.

9일(현지시간) 일간 르몽드에 따르면 파리정치대학(시앙스포) 경제학 교수 장 피자니-페리 등 경제학자 3명은 마크롱 대통령에게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한을 지난 4일 발송했다.

르몽드가 입수해 보도한 서신에서 이들은 "대통령을 대선 후보 시절에 지지했던 많은 이들이 우파 정당이 주춤거리는 사이 발생한 정치적 공백을 차지하려는 의도에서 나온 '우향우' 행보에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마크롱 대통령의 경제·사회정책이 오른쪽으로 균형을 잃었다. 대통령이 사회문제에 대해 무관심한 듯한 인상마저 있다"면서 "후보 시절 마크롱의 정체성을 형성했던 기회의 불평등에 대한 투쟁이 사라져버렸다"고 비판했다.

마크롱 대통령이 취임 후 펼친 경제·사회정책들에 대해 정부가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에 귀를 닫아 불공정하다고 느낀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경제학자 3인은 "대통령은 불평등의 문제에 관해 얘기해야 하며, 이런 문제에 관한 토론을 자신의 정치적 라이벌들에게 떠넘겨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다.

불평등 해소 방안으로 이들은 최상류층에 부과하는 증여세 인상, 자산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혜택 폐지, 소득 상위 20%에 대한 거주세 폐지 공약 철회 등을 제시했다.

서한에는 피자니-페리 교수 외에 프랑스경제분석협회의 필리프 마르탱 회장, 콜레주 드 프랑스의 필리프 아지옹 교수가 참여했다.

이들은 모두 마크롱 대통령의 경제정책에 자문한 적이 있는 학자들이다.

앞서 피자니-페리 교수는 올해 초 정부의 이민 규제 강화 추진을 비판하는 공동기고문에 참여한 바 있다.

필리프 아지옹 교수도 최근 시사잡지 투고문에서 마크롱 대통령이 "북유럽식 사회적 자유주의를 프랑스에 도입하려는 시도를 포기하고 우파에 투항해 버리는 것이 가장 간단한 길이라고 말하고 싶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르몽드에 따르면 마크롱은 이 경제학자들의 비판을 들은 뒤 이들에게 메모 형식의 제안서를 먼저 요구했고, 이들은 공동으로 비공개 서한을 작성해 발송했다.

엘리제 궁은 이 서신을 접수했다고 확인했으나 내용에 대한 논평은 거부했다.

yonglae@yna.co.kr

캐나다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만나 악수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AFP=연합뉴스]

캐나다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만나 악수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AFP=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