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화 정착, 민주주의 토대 굳건히"…6·10항쟁 31주년 기념식

송고시간2018-06-10 11:50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서지현 검사 등 국민대표로 발언

옛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인사하는 이한열 열사 어머니와 김부겸 장관
인사하는 이한열 열사 어머니와 김부겸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제31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일인 10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민주에서 평화로'를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서 고(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18.6.1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6·10 민주항쟁 31주년 기념식이 10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민주에서 평화로'를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는 전국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와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등 유족단체, 6월항쟁계승사업회, 사월혁명회 등 민주화운동 단체 회원과 일반 시민, 학생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영화배우 권해효씨의 사회로 진행된 기념식은 '평화의나무' 합창단의 '인간의 노래' 합창으로 시작됐고, '1987, 그날의 함성'을 주제로 래퍼 디아비 등의 오프닝 공연이 이어졌다.

이어 '국민에게 드리는 글'의 형식으로 국민대표 7명이 정치·경제·노동·여성·평화·안전 등 사회적 현안 과제에 대해 발언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땅콩회항' 피해자인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은 "더 좋은 민주주의는 모든 가정과 학교, 직장에서 평등한 인간관계를 통해서만 실현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는 "남성과 여성, 그리고 성소수자가 진정으로 평등한 민주주의가 진짜 민주주의"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촛불청소년연대'의 김정민씨와 전 발전노조 노동자 남성화씨, 개성공단기업협회의 김서진씨, '4·16 연대', 남영동 대공분실 인권기념관추진위원회의 이선근씨 등이 국민대표로 발언했다.

"평화 정착, 민주주의 토대 굳건히"…6·10항쟁 31주년 기념식

유튜브로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에서 "민주주의와 함께 우리 국민 모두의 소망이었던 한반도 평화가 다가오고 있다"며 "민주주의의 진전은 평화의 길을 넓히고 평화의 정착은 민주주의의 토대를 더욱 굳건히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6·10 민주항쟁에서 시작해 촛불혁명으로 이어져 온 국민 주권 시대는 평화의 한반도에서 다양한 얼굴의 민주주의로 실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고(故) 박종철 열사가 고문당했던 옛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기념식은 여울림합창단의 '아리랑합창곡' 합창과 국악인 최용석, 고(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씨, 박종철 열사의 친형 박종부씨의 '꿈을 비는 마음' 평화의 시 낭독, 가수 안치환의 '철망 앞에서' 공연에 이어 모든 참석자가 '광야에서'를 제창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