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리막코팅' 보험사기로 10억원 챙긴 업체 45곳 적발

송고시간2018-06-10 12:00

'유리막코팅' 보험사기로 10억원 챙긴 업체 45곳 적발 - 1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동차에 유리막 코팅 시공을 했다는 보증서를 가짜로 꾸며 보험금을 받아 가로챈 업체들이 적발됐다.

금융감독원은 유리막 코팅업체와 정비업체에 대한 기획조사를 벌여 45곳을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수사 의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 업체는 유리막 코팅을 시공했다는 품질보증서를 위·변조, 이를 보험사에 제시해 대물 보험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적발된 사례는 4천135건, 금액은 약 10억원이다.

유리막 코팅이 없는 차량에 접촉사고가 나면 이 차량에 코팅이 시공됐던 것처럼 보증서를 만들어 보험사에 제출하고 보험금을 받는 게 주로 쓰인 수법이다.

유리막코팅제는 고유의 일련번호가 있어 차량 1대에 1건만 발급된다. 한 업체는 이 일련번호는 그대로 둔 채 차종과 차량번호를 바꿔가며 보증서를 여러장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업체는 일련번호나 시공 일자가 기재되지 않은 보증서를 허위 발급해 보험금을 타냈다.

보증서에 시공 일자를 허위로 기재하다 보니 새 차량이 등록되기 전 유리막 코팅이 시공된 것으로 날짜가 적히기도 했다.

적발된 사례 중에는 '유리막 코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차량 소유자와 업체와 공모해 보험금을 타낸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유리막 코팅 무료 시공이나 금전적 이익을 제공하겠다는 업체와 공모해 보험금을 편취하면 처벌받을 수 있다"며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는 유혹에 넘어가 보험사기에 연루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리막코팅' 보험사기로 10억원 챙긴 업체 45곳 적발 - 2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