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방선거 D-3, 민주 수도권·한국 충남 화력 집중

송고시간2018-06-10 05:03

바른미래 '수도권 공략', 평화 '호남 구애', 정의 '수도권·창원'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신영 기자 = 6·13 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휴일이자 'D-3일'인 10일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에, 자유한국당은 충남권 유세에 화력을 집중하며 표심 훑기에 나선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오전 10시 경기도 광주 지원 유세를 시작으로 여주와 이천을 잇달아 돌며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안산과 시흥, 부천에서 시민들과 만나 막판 판세 굳히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추 대표는 이날도 완벽한 정권교체를 이루기 위해서는 민주당이 압승을 거둬야 한다고 강조하며 핵심 승부처인 수도권에서 필승 의지를 다진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충남 천안을 찾아 총력 유세를 편다.

홍 대표는 지난달 30일 공식 선거운동 개막을 전후해 사흘 연속 천안을 찾아 민심을 공략했다.

충남은 당초 민주당 우위 지역으로 분류됐지만,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미투 낙마' 이후 한국당은 내부적으로 영남 5개 광역단체에 이어 충남을 당선 가능지역으로 분류하고 집중 유세를 통해 표심을 다져왔다.

지방선거 D-3, 민주 수도권·한국 충남 화력 집중 - 1

바른미래당은 수도권 유세에 집중한다.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박종진 후보와 오찬을 하고 필승 의지를 다진다. 이들은 또 홍대입구역에서 집중 유세에 나선다.

민주평화당은 이날도 호남에 집중한다.

조배숙 대표는 오전에는 전남 영암, 오후에는 무안에서 집중 유세를 펼친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전남 완도와 해남에서 한 표를 호소한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인천과 경기 고양을 찾아 유권자들과 만나고 노회찬 원내대표는 경남 창원 일대에서 선거운동을 벌인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