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항공편 무더기 취소 라이언에어, 伊서 과징금 23억원 '철퇴'

송고시간2018-06-08 20:24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작년 9월 항공편을 대량으로 취소해 물의를 빚은 아일랜드의 저가항공사 라이언에어가 이탈리아에서 185만 유로(약 23억5천만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이탈리아 공정거래위원회(AGCM)는 7일(현지시간) 항공편을 무더기로 취소한 뒤 고객에게 보상 권리 등에 대해 충분히 고지하지 않은 책임을 물어 라이언에어에 이 같은 과징금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로마의 참피노 공항에 착륙 중인 라이언에어 여객기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의 참피노 공항에 착륙 중인 라이언에어 여객기 [로이터=연합뉴스]

AGCM은 성명에서 "라이언에어가 작년 9월 경영 문제로 수 천 편의 여객기의 운항을 취소한 뒤 규정에 어긋난 상업적 관행에 대해 조사해 왔다. 예상치 못하거나, 통제가 불가능한 문제가 아니었지만 라이언에어는 고객들에게 큰 불편을 초래했다"며 이번 결정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라이언에어는 조종사 휴일 근무 계획을 잘못 짰다는 이유로 작년 9월 중순부터 올해 3월까지 예정된 약 2만 편의 비행을 취소한 바 있다.

이탈리아 정부는 당초 최대 500만 유로의 과징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고려했으나, AGCM이 조사에 착수한 뒤 라이언에어가 비행 취소로 영향을 받은 고객들에게 개별 연락을 취해 보상 권리 등에 대해 공지하는 등 추가 조치를 취함에 따라 벌금 액수를 하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