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손흥민 "정우영과 불화? 사실 아니다"

송고시간2018-06-08 19:57

손흥민-정우영, '불화설 아닙니다'
손흥민-정우영, '불화설 아닙니다'

(레오강=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 손흥민과 정우영이 8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훈련에 앞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6.8
saba@yna.co.kr

(레오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은 전날 볼리비아전에서 불거진 정우영(빗셀 고베)과 불화설에 관해 "전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슈타디온에서 훈련을 마친 뒤 "우리는 싸우지 않았다"라며 "(정)우영이 형이 힘들어서 얼굴을 찌푸리며 이야기한 것인데, 오해가 빚어졌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팬들은 걱정하는 마음에서 오해하신 것 같은데, 우리의 팀 분위기는 좋다. 월드컵을 잘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손흥민과 정우영은 전날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린 볼리비아와 평가전 종료 직후 마치 싸우는 듯한 모습을 보여 구설에 올랐다.

두 선수의 모습은 TV 중계를 통해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 전달됐고, 밤새 두 선수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점령했다.

손흥민은 "난 팀 분위기를 해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첫 경기인 스웨덴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면 다 잊힐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훈련 막판 다른 공격수들과 함께 간단한 세트피스 훈련을 소화했다.

여러 장애물을 세운 뒤 슈팅 위치를 잡는 훈련을 했다.

손흥민은 "계획된 연습"이었다며 "코치님의 지시에 따라 선수들이 잘 훈련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불화설의 또 다른 당사자인 정우영은 "왜 논란이 됐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며 "손흥민과는 가까운 사이"라고 말했다.

이어 "축구를 하다 보면 의견을 나누고, 때로는 엇갈리는 의견을 내는 게 당연하다"라며 "오해와 추측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손흥민과 정우영은 이날 훈련 내내 농담을 주고받기도 했다.

손흥민은 인터뷰를 마친 뒤 "우영이 형 우리 싸울까?"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