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G 주파수 경매] ②격리 공간서 휴대전화 두 대로 판돈 결정

송고시간2018-06-10 07:00

3사, 단절된 입찰실서 입회인 감시하에 참여…외부 소통 제한

'핫라인'으로 본사 상황실과 전략 조율…하루 최대 6라운드 예상

TTA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TTA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15일 열리는 5G 주파수 경매는 외부 접촉을 최소화한 채 진행된다.

이동통신 3사는 제약된 조건 아래서 최대한 많은 대역폭을 가능한 한 싸게 가져가기 위해 치열한 수 싸움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경매장소인 성남시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는 서로 단절된 4개의 공간이 마련된다. 3개는 SK텔레콤[017670], KT[030200], LG유플러스[032640] 등 이통 3사의 입찰 공간이고 나머지 1개는 과기정통부의 경매 운영본부다.

3사 대리인들은 각사별로 마련된 공간에서 정부 측 입회인 2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경매에 참여한다. 회사별로 3명까지 입실할 수 있고, 개인 소지품은 일체 갖고 들어갈 수 없다. 전례로 볼 때 대관과 네트워크 담당 임원이 대리인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외부와 소통은 과기정통부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두 대로 가능하다. 해당 전화기는 각사가 과기정통부에 미리 제출한 개통 단말들로, 인터넷은 차단된 채 미리 지정된 번호로 음성 통화만 가능하게 설정됐다. 한 대당 하나씩, 총 두 개의 번호(회선)가 부여된다.

전화기는 정부 입회인이 관리한다.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통화 시 상대방이 누구인지도 확인한다.

이통3사의 5G주파수 할당 신청서류
이통3사의 5G주파수 할당 신청서류

(과천-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차세대 이동통신 5G 주파수 경매 신청 마감일인 4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통신부에서 KT(왼쪽부터), LG유플러스, SK텔레콤이 주파수 할당 신청서류를 옮기고 있다. 2018.6.4
jieunlee@yna.co.kr

5G 주파수 경매는 3.5㎓(기가헤르츠)와 28㎓ 대역에서 역대 최대인 총 2천680㎒(메가헤르츠)폭이 매물로 나온다. 경매 시작가는 총 3조2천760억원이다.

경매는 블록(경매 최소단위) 개수를 결정하는 1단계에 이어 블록 위치(순서)를 결정하는 2단계로 진행된다. 3.5㎓ 대역은 10㎒씩 28개, 28㎓ 대역은 100㎒씩 24개 블록으로 구성된다. 최저 경쟁가(시작가) 기준으로 블록당 가격은 각각 948억원, 259억원이다.

1단계 경매에서는 라운드마다 각사 대표가 미리 마련된 입찰 양식서에 정부가 제공하는 필기구로 대역별(3.5㎓, 28㎓) 입찰 여부와 희망 블록 수를 기재한다. 정부의 제시가격 외에 별도의 희망가격(금액선택입찰)을 써낼 수도 있다. 최저 경쟁가로 시작하는 1라운드와 달리 2라운드부터는 금액선택입찰이 가능해 본격적인 수 싸움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각사에 주어진 시간은 대략 30분이다. 정부는 각방에 마련된 스피커를 통해 입찰 시작과 마감을 안내한다.

각사 대표들은 라운드마다 CEO(최고경영자)를 필두로 한 본사 상황실과 통화하며 입찰 여부와 조건을 정하게 된다.

각사가 제출한 입찰서는 과기정통부의 운영본부로 전달된다. 이곳에서는 약 30분간 각사의 입찰 조건을 비교해 낙찰 여부를 결정한다.

막오른 5G 주파수 전쟁
막오른 5G 주파수 전쟁

(과천-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차세대 이동통신 5G 주파수 경매 신청 마감일인 4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통신부에서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왼쪽부터),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가 주파수 할당 신청서를 들고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2018.6.4
jieunlee@yna.co.kr

입찰 조건 취합과 비교를 포함해 라운드는 보통 1시간 단위로 진행된다.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정부는 최고 입찰가격과 총 입찰 블록수 등을 알려준다. 단 경쟁사가 제출한 입찰 조건은 알려주지 않는다.

15일 경매는 오전 9시 간단한 오리엔테이션을 거쳐 1라운드에 돌입한다. 점심은 약 1시간이며, 오후 6시까지 라운드가 이어진다.

정부는 하루 최대 6라운드까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오후 6시까지 결론이 나지 않을 경우 경매는 18일(월) 재개된다. 라운드는 최대 50회까지 진행되며, 이후에는 밀봉입찰로 넘어간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