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회담 D-4] 韓언론·주한 외신기자 300명 이상 현장취재

송고시간2018-06-08 18:28

(싱가포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5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 경기장에 기자들이 모여 있다. 이날 현지 신문은 북미정상회담 미디어 센터를 이 건물에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8.6.5 [연합뉴스 자료사진]

(싱가포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5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 경기장에 기자들이 모여 있다. 이날 현지 신문은 북미정상회담 미디어 센터를 이 건물에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8.6.5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세기의 외교 이벤트가 될 12일 북미정상회담을 현장에서 취재할 한국 언론과 주한 외신기자들이 총 300명을 넘길 전망이다.

8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싱가포르 현지 한 호텔에 11∼13일 설치할 한국프레스센터에 등록신청한 우리 측 신문·방송 취재진과 주한 외신 기자가 이날 오후 4시 30분 현재 300명을 넘겼다.

이는 전날부터 신청을 받은 결과이며,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들 중 외신이 100여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주로 기자들의 작업 공간으로 사용될 한국프레스센터에서는 11일과 13일 '한반도와 평화회담' 등을 주제로 각각 토론회와 포럼이 개최되며, 우리 정부 당국자의 배경 설명도 있을 예정이다.

한편, 외교부 당국자는 북미정상회담 관련 사전 취재차 현지를 찾은 한국 취재진이 취재가 불허된 곳에서 촬영을 한 일 등으로 문제가 된 사례가 현재까지 5건 있었다고 소개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