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동연 "소득주도·혁신성장, 기재부·靑 함께"…역할구분 부인

송고시간2018-06-08 18:18

(하남=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을 청와대와 기재부가 각각 나눠맡게 될 것이라는 이른바 역할구분론을 8일 부인했다.

이날 경기 하남시 쇼핑시설인 '스타필드 하남'에서 기자들과 만난 김 부총리는 역할구분론에 관한 질문에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모두가 다 기획재정부를 포함한 경제팀과 청와대가 같이 힘을 합해 할 일이며, 어떤 것은 누가 하고 어떤 것은 (다른) 누가 할 그런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혁신성장에 관해 보고했다고 밝힌 김 부총리는 문 대통령도 이에 관련해 자신과 같은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전하며 "분리할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 로봇 체험하는 김동연 부총리
인공지능 로봇 체험하는 김동연 부총리

(하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후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에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기업 현장 간담회'에서 이마트 트레이더스 매장을 둘러보던 중 인공지능 로봇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2018.6.8
xanadu@yna.co.kr

그는 최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자신 사이의 논쟁으로 번졌던 최저임금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의 언급이 있었느냐는 물음에 "최저임금 얘기는 없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상반기 고용 증가 폭이 10만명대 후반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과 관련해 "계획했던 것보다 상당히 모자라는 숫자다. 최대한 더 끌어올리려고 노력하겠지만, 이 문제나 소득분배 문제나 단기에 해결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정용진 신세계[004170] 부회장과의 면담에서 규제 관련 대화도 충분히 이뤄졌으며 정부가 신속하게 규제 개혁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