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두산 이영하에 승부조작 제의한 브로커 수사 착수

송고시간2018-06-08 17:58

두산 베어스 우완 이영하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산 베어스 우완 이영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경찰이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투수 이영하(21)에게 승부조작을 제의한 브로커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4월 30일과 5월 2일 이영하에게 '경기 첫 볼넷을 내주면 500만원을 주겠다'며 승부조작을 제의한 것으로 알려진 브로커를 수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당시 이영하는 승부조작 제의를 거절한 뒤 곧바로 구단에 신고했다. 이 같은 사실은 전날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두산 측 보도자료를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KBO는 두산 측으로부터 제보를 접수한 뒤 자체 조사를 벌인 다음, 5월 18일 관할 경찰서인 수서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서경찰서는 같은 달 23일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제(7일) KBO 관계자가 출석해 조사를 받았으며, 조만간 이영하 선수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할 계획"이라면서 "신속히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