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법원 비판하던 전직 부장판사, 복직소송 냈지만 패소

송고시간2018-06-08 18:05

2007년 법원 비판 글 올려…2016년 근무성적 등 이유로 재임용 탈락

대법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법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법원 조직을 비판하던 전직 지방법원 부장판사가 근무성적 등을 이유로 재임용 심사에서 탈락한 뒤 복직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박형순 부장판사)는 8일 정영진(60·사법연수원 14기) 전 의정부지법 부장판사가 법원행정처장을 상대로 낸 연임 불가 결정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정 전 부장판사는 2007년 판결에 불만을 품은 당사자로부터 판사가 화살을 맞은 '석궁 테러' 사건 당시 대법원장이 '사법 불신' 현상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는 글을 법원 내부망에 올렸다.

2016년 대법원은 근무성적 등을 이유로 정 전 부장판사의 연임을 거부했다.

이에 정 전 부장판사는 지난 10년간 맡은 사건의 항소율·파기율 등을 토대로 "근무 성과가 좋은 축에 속한다"고 주장하며 작년 2월 복직소송을 제기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