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휴가오세요"…경남도, 찾아가고 싶은 섬 18곳 선정

송고시간2018-06-10 09:00

놀 섬·미지의 섬·쉴 섬…해양공원·천연기념물 군락·출렁다리 등 두루 갖춰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점점 느는 섬 지역 관광객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섬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려고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18선'을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거제 이수도
거제 이수도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도는 크게 놀 섬 5곳과 미지의 섬 3곳, 쉴 섬 10곳으로 분류했다.

놀 섬은 창원 우도, 통영 연화도·욕지도·비진도·추봉도다. 경관 좋은 섬 주변에 방파제, 해양공원, 낚시·스킨스쿠버 명소 등이 자리 잡고 있다.

통영 추도, 남해 조도, 하동 대도는 천연기념물 후박나무 등 해안 수종이 군락을 이루거나 원시 자연환경을 보존하고 있고, 해안 풍경과 향기로운 꽃이 어우러져 미지의 섬으로 명명했다.

창원 실리도, 통영 수우도·연대 만지도·우도, 사천 비토도·신수도, 거제 내도·이수도·지심도, 고성 자란도는 쉬고 싶은 요소들을 두루 갖췄다.

드라마세트장이나 동백나무 군락지, 출렁다리, 갯바위 낚시터, 탐방로, 몽돌해수욕장 등 가족 단위 나들이객이 찾기에 제격이다.

통영 연대도 만지도 출렁다리
통영 연대도 만지도 출렁다리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이 중 거제 이수도는 거제 화도와 함께 올해 행정안전부 주관 공모사업인 '찾아가고 싶은 섬 조성사업'에 선정됐다.

이 사업에 선정되면 탐방로와 전망대 등 관광 편의시설을 추가로 설치하거나 폐교를 활용한 숙박시설 등 관광 인프라 구축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은 "도내 섬 하나하나가 독특한 특색을 지닌 생태·문화·관광자원이며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지는 보물섬이다"며 "도시민이 여름 휴가를 보내면서 도시생활로 지친 몸과 마음에 활력을 재충전하는 기회가 되고 섬 지역 경제도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