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기의 아베,'납치문제 논의' 트럼프 약속받았지만…"불안 여전"

송고시간2018-06-08 17:16

'재팬패싱' 속 미일 결속 과시 의도…"통상협상도 난제"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사학스캔들로 궁지에 몰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북미정상회담 의제로 삼겠다는 약속을 재차 받아내자 일본 정부는 일단 안도하는 분위기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8일 브리핑에서 이번 미일 정상회담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두 정상이 북미정상회담이 핵·미사일, 납치문제라는 현안이 진전을 보는 역사적 회담이 되도록 긴밀히 연대하기로 했다"며 특히"북미회담 직전에 방침을 확인했다는 점은 매우 의미 있다고 자평했다.

아베 총리는 북미정상회담 직전에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야 한다며 이번 방미를 추진했다.

외부적으로는 한반도 정세를 둘러싸고 '재팬 패싱'(일본 배제)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 일본 내에서는 사학스캔들로 내각 지지율도 하락한 상태다.

눈 감은 아베 일본 총리
눈 감은 아베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동안 외교를 강점으로 삼았던 아베 총리로선 지난 4월 플로리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데 이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또다시 미국을 방문, 양국 간 동맹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관측됐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회담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배석한 가운데 45분간 열린 데 이어 워킹런치(업무 오찬)가 55분 진행돼 총 1시간 40분간 진행됐다.

그러나 일본 언론의 평가는 긍정적이지만은 않다.

아사히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납치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는 방침을 표명했다면서도 "다만, 현 단계에서 구체적 진전이 있을지는 예측할 수 없다"고 전했다.

도쿄신문은 "북한에 유화적 자세를 보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로 어디까지 개입할지는 알 수 없다"며 결과적으로 "진전 상황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달렸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납치문제를 포함한 인권문제의 우선순위는 높다고 할 수 없다"며 "북한의 태도도 현시점에서 알 수 없어 아베 총리의 불안감은 북미회담 결과를 듣기까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북 문제와 함께 또 하나의 현안은 통상문제다. 두 정상은 양국 간 투자와 무역 등 통상 현안에 관한 첫 협의를 내달 개최하기로 했다.

백악관 집무실서 만난 트럼프와 아베
백악관 집무실서 만난 트럼프와 아베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고 있다.
ymarshal@yna.co.kr

마이니치신문은 이에 대해 양국의 견해차가 커 협의에 난항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4월 18일(현지시간)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을 때도 아베 총리에게는 "북한 문제에 대한 협조를 끌어내는 대신 대미 무역적자 해소 및 자유무역협정(FTA)과 유사한 협상 개시 등의 대가를 지불하게 됐다"는 비판이 언론에서 제기된 바 있다.

이번에도 북한 문제에 대한 미국의 협력을 재차 확인했지만 현재로선 전망이 불투명한 상태이며 내달로 예정된 통상 논의를 앞두고 압박이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지고 있다. (취재 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