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상 웃도는 사전투표율…여야 서로 "우리 지지표"

송고시간2018-06-08 16:56

"민주당 지지자 투표가 더 많아" vs "북미회담 전 투표가 한국당에 유리"

"사전투표-선거결과 상관관계 알 수 없어" 분석도

[사전투표] 4층부터 2층까지, 긴 투표줄
[사전투표] 4층부터 2층까지, 긴 투표줄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2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2018.6.8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신영 기자 = 여야는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8일 유권자들의 투표 열기가 예상보다 뜨거운 것으로 나타나자 높은 투표율이 선거 판세에 미칠 영향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투표율은 7.09%로 집계됐다. 이는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 3.93%이나 2016년 20대 총선 당시의 4.46%보다 눈에 띄게 높은 수치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전투표가 단순한 보조 차원의 투표가 아니라 본투표와 함께 상당히 비중 있는 투표로 보편화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에 대한 유권자들의 기본적인 참여 의식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최종투표율도 4년 전 지방선거 때보다 높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처럼 높은 사전투표율의 의미를 해석하는 여야 셈법은 제각각이다.

우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국적으로 당 지지율이 50%를 웃도는 만큼 투표율이 높을수록 민주당 후보에게 유리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한국당 후보를 찍고자 하던 분들은 요즘 투표할 기분이 아닐 것 같다"며 "적극 투표층 중에는 민주당 지지자가 더 많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사전투표가 늘면 늘수록 충성도 높은 지지층뿐만 아니라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한 부동층도 대세를 따라 민주당 후보를 선택하는 편승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본투표가 북미정상회담이라는 빅이벤트 바로 이튿날 치러진다는 점에서 그나마 사전투표 독려를 통해 예상하기 어려운 외부 변수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여당이 보나마나 북미정상회담 성과를 홍보할 것이므로, 사전투표는 '북풍'(北風)이 불기 전에 지역 일꾼을 뽑는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사전투표부터 본투표까지 투표율을 최대한 높임으로써 보수 후보를 지지하면서도 의사표시에 적극적이지 않은 이른바 '샤이 보수'의 결집을 이끌어내겠다는 기대도 깔려 있다.

다만 사전투표가 선거 결과에 미치는 영향을 가늠하기 어렵다는 시각이 있다.

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사전투표를 독려하면 젊은층이 많이 하겠지 생각했는데, 의외로 보수층도 사전투표를 많이 하더라"며 "높은 사전투표율이 어느 당에 유리하다는 것은 분석이 안 된다"고 말했다.

한국당 나경원 의원도 같은 프로그램에 나와 "저도 (선거 결과에 대한 사전투표 영향을) 분석하기는 어렵다고 본다"며 "선거운동도 사전투표 전까지를 목표로 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것이 달라진 점)"이라고 공감을 표시했다.

한편, 높은 사전투표율이 반드시 전보다 높은 최종투표율로 이어지는 것은 아닐 수 있다는 전문가 분석도 있다. 사전투표가 늘어나면 반대로 본투표는 줄어드는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사전투표율이 낮으면 최종투표율도 낮을 수밖에 없다"면서도 "반대로 사전투표율이 높다고 최종투표율도 높을 것으로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이번 지방선거 최종투표율은 그리 높지 않을 것 같다"며 "오는 12일 미북정상회담이 열리면 큰 이슈가 작은 이슈를 잡아먹어 선거에 대한 관심이 떨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