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AIST 친환경자동차연구센터, 제주서 자율주행 기술 개발

송고시간2018-06-08 16:22

JDC 조성 첨단과학기술단지에 하반기 입주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제주에서 자동차 자율주행 기술 등을 연구한다.

KAIST-JDC, 제주 과학기술 인프라 발전 협약
KAIST-JDC, 제주 과학기술 인프라 발전 협약

(제주=연합뉴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신성철 총장(왼쪽 다섯 번째)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광희(왼쪽 여섯 번째) 이사장이 지난달 9일 KAIST 대덕캠퍼스에서 제주 과학기술 인프라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나서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6.8 [JDC 제공=연합뉴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KAIST 친환경자동차연구센터가 하반기에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 입주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9일 두 기관이 체결한 '제주의 과학기술 인프라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의 후속조치다.

양해각서는 친환경자동차연구센터의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입주 외에도 센터에서 개발한 신 교통시스템의 제주지역 상용화, JDC에서 추진 중인 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 내 전기자동차 시범단지 조성 공동참여, 제주지역 고급인력 양성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따라서 친환경자동차연구센터는 먼저 디젤 트럭의 하이브리드 개조 기술 개발 및 실용화 연구, 딥러닝 기반 주변 상황 예측 및 위험도 판단 기술 개발 등의 실증 연구를 진행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제주도가 친환경 자동차 및 교통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데 필요한 각종 전기자동차 개발, 자율주행 기술 개발 등에도 힘쓴다.

두 기관은 앞으로 인공지능(AI),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핵심산업까지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광희 JDC 이사장은 "제주를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을 포함한 친환경 산업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에 전기차, 신재생에너지, 환경공학을 접목한 E-Vally 조성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KAIST와의 협력은 제주도의 친환경 분야 과학기술 인프라의 비약적 발전과 제4차 산업혁명의 교두보를 확보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h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