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잘 크고 있어요' 수족관 탄생 돌고래 건강한 첫돌 맞이

송고시간2018-06-10 09:00

수족관에서 태어나 첫돌 맞이한 새끼 돌고래
수족관에서 태어나 첫돌 맞이한 새끼 돌고래

[울산 남구도시관리공단 제공=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 장생포 고래생태체험관 수족관에서 태어난 새끼 돌고래가 첫돌을 맞는다.

울산 남구도시관리공단은 새끼 돌고래 '고장수'가 오는 13일 첫돌을 맞이한다고 10일 밝혔다.

고장수는 지난해 6월 13일 고래생태체험관의 전시용 돌고래인 장꽃분(추정 나이 19세·큰돌고래)에게서 태어났다.

아버지 돌고래인 '고아롱'에게서 성(姓)을 따고, 건강하게 오래 살라는 의미의 '장수'를 붙여 고장수라는 이름이 지어졌다.

태어났을 때 몸길이 110∼120㎝, 몸무게 20㎏ 정도였지만, 1년이 지난 현재 220㎝, 130㎏까지 성장했다. 큰돌고래는 약 10년 동안 몸길이 3∼4m까지 성장한다.

생후 206일부터 물고기를 먹기 시작한 고장수는 현재 어미의 젖과 매일 3㎏의 열빙어·고등어를 함께 먹고 있다.

고장수와 어미 돌고래는 전시용 수족관에 있는 다른 돌고래 3마리와 떨어져 관람객 출입이 제한된 보조풀장에서 줄곧 지내고 있다.

공단은 수족관에서 태어난 돌고래의 생존율이 높지 않다는 우려를 반영해 고장수는 관람객에게 공개하지 않고 보조풀장에서만 키우고 있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